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통산 200번째 경기를 결승골로 화려하게 장식했다.  

손흥민은 29일 밤(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왓포드와의 경기에서 전반 41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 승리로 토트넘은 시즌초반 3연승을 기록하며 리그 선두로 올라서게 됐다.  

왓포드 수비에 막힌 토트넘, 손흥민이 살려내다  
 
EPL 200경기 자축 시즌 2호골 터트린 토트넘 손흥민 2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대 왓퍼드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 두 번째·29)이 득점한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개인 통산 200번째 EPL 경기에 출전해 프리킥으로 시즌 2호 골을 기록했다. EPL에서 아시아계 선수가 200경기에 출전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그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이날 1-0 승리를 거뒀다.

▲ EPL 200경기 자축 시즌 2호골 터트린 토트넘 손흥민 2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대 왓퍼드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 두 번째·29)이 득점한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개인 통산 200번째 EPL 경기에 출전해 프리킥으로 시즌 2호 골을 기록했다. EPL에서 아시아계 선수가 200경기에 출전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그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이날 1-0 승리를 거뒀다. ⓒ 런던 EPA=연합뉴스

 
토트넘은 지난 2경기와 마찬가지로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변화라면 지난 여름 이적파동 이후 잔류를 선언한 해리 케인이 올시즌 처음으로 리그 경기에 선발출전했다는 점이었다.  

초반 분위기는 막상막하였다. 케인을 중심으로 손흥민과 델레 알리가 공격을 이끈 토트넘이었지만 수비에 숫자를 많이 둔 왓포드의 수비진을 뚫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왓포드역시 간헐적으로 찾아오는 역습을 통해 슈팅기회를 만들면서 토트넘의 수비진을 위협했다.  

이런 흐름을 깬 건 손흥민의 프리킥 한 방이었다. 전반 41분 왼쪽 측면에서 토트넘이 얻어낸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골문 앞쪽으로 붙어서 볼을 올려줬고 이것이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가면서 토트넘이 리드를 가져갔다.  

한 골의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후반전 공격의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나갔다. 왓포드는 공격쪽으로 올라오면서 수비와 미드필드 사이의 간격이 벌어지는 문제를 노출해 여러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다만 마무리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 15분 손흥민의 슈팅을 시작으로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가 시도한 슈팅은 골대를 빗나갔으며 후반 28분 호이비에르의 프리킥 슈팅과 후반 40분 해리 케인의 슈팅은 왓포드 바우만 골키퍼에게 막혀 추가득점에 실패한 토트넘은 손흥민이 기록한 1골을 잘 지키며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결승골로 PL 통산 200경기 자축한 손흥민      

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PL 통산 200번째 경기라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경기였다. 공교롭게도 상대는 손흥민이 상당히 강한 모습을 보였던 왓포드였다. '양봉업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손흥민은 그동안 노란색 유니폼을 입은 팀을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였는데 왓포드를 상대로도 5골을 기록했었다.  

왓포드전에서도 손흥민은 상당히 가벼운 움직임이었다. 그동안 최전방 원톱이나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했던 것과 달리 오른쪽 윙 포워드로 출전한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해 기회를 엿보는 등 왓포드의 수비를 뚫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세트피스 상황에선 키커로 나서기도 했다. 지난 2경기를 통해 절정의 킥 감각을 과시했던 손흥민은 코너킥과 프리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킥을 활용해 동료들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이를 통해 전반 41분 선제골을 넣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골키퍼가 나오기 어려운 방향으로 볼을 올렸고 이것이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결승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의 결승골은 토트넘을 리그 선두로 이끌었다. 지난 두 경기(맨시티-울버햄튼)전에서 모두 승리했던 토트넘은 왓포드전에서도 1-0 승리를 통해 3전 전승을 기록해 시즌초반 선두로 올라서게 됐다. 공교롭게도 현재 꼴찌가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이란 점에서 토트넘의 선두는 그 의미가 컸다.  

아울러 토트넘은 구단 역사상 최초로 리그 초반 3연승과 함께 무실점 기록을 세우게 됐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3경기에서 2골을 터뜨려 승점 6점을 선사한 손흥민의 활약이 절대적이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