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야구에서 '우승 팀' 사이의 흔치 않은 맞대결이 펼쳐졌다.

29일 공주 시립 박찬호야구장에서 펼쳐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에서는 대통령배에서 우승기를 번쩍 들어올렸던 충암고등학교, 협회장기 대회에 출전해 학교 첫 우승을 거머쥔 마산고등학교가 맞붙었다. 같은 해 우승이라는 기쁨을 안았던 두 팀의 대결이 성사되는 것은 흔치 않은 일.

기대를 모았던 두 팀의 대결은 뜻밖의 결말로 끝났다. 충암고 3학년 이주형, 2학년 전재혁이 합작한 호투, 폭탄이 터지듯 방망이가 폭발한 충암고 선수들의 타선이 맞물려 경남고를 5회 콜드 게임으로 잡아낸 것. 충암고는 마산고를 13-1, 5회 콜드로 꺾고 8강 자리에 가장 먼저 선착했다.

마운드 책임진 이주형-전재혁, 13점 터뜨린 타선
 
 충암고등학교 윤영철 선수.

충암고등학교 윤영철 선수. ⓒ 박장식

 
경기 시작부터 충암고의 방망이가 불을 냈다. 1회 말 리드오프 송승엽의 안타에 이어 김동헌, 이건희가 연속 2루타를 뽑아냈다. 김선웅과 백승민이 연속 볼넷을 얻어내 출루하자, 우승원과 김승현이 연속 안타를 쳐내며 점수판의 숫자를 바꿨다. 1회부터 충암고는 넉 점을 얻어내며 순항하기 시작했다.

2회에도 충암고는 다섯 번의 볼넷을 얻어냈다. 밀어내기로 한 점을 얻어낸 충암고는 양서준의 적시타까지 터지며 두 점을 더 추가했다. 2회 말까지 충암고는 7-0의 스코어를 기록하며 점수를 쓸어담다시피 했다.

3회에는 충암고가 무려 여섯 점을 쓸어담았다. 김동헌이 사구를 맞은 이후 이건희가 볼넷을 얻어내고, 김선웅이 안타를 쳐내며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자 백승민이 안타를 쳐내며 한 점을 더 달아났다. 계속되는 만루상황 해결사는 우승원이었다. 우승원은 싹쓸이 2루타를 쳐내며 3점을 더 달아났다. 이어 충암고는 두 점을 더 얻어내는 데 성공하며 콜드 게임 요건을 3회 만에 채웠다.

마운드 위에서는 이주형의 호투가 빛났다. 이주형은 마산고를 상대로 1회와 2회, 그리고 3회까지 삼자범퇴를 이끌어냈다. 4회 2아웃을 기록할 때까지 퍼펙트 피칭을 선보였던 이주형은 상대 류민우에게 안타를 맞으며 3.2이닝까지 이어졌던 퍼펙트 기록이 깨졌다.  

이주형에 이어 마운드 위로 올라온 전재혁은 상대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데 이어, 남은 두 이닝도 책임지며 승리를 이끌었다. 전재혁은 5회 반격을 이끌던 김규민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1점을 실점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을 막아내며 경기를 끝냈다. 5회 콜드, 최종 스코어는 13-1이었다.

마산고는 부상으로 인해 주전 선수들이 출전하지 못했던 아쉬움이 뼈아팠다. 반면 충암고는 청룡기 재개 첫 경기에서 다른 전국대회 우승팀을 꺾어내고 8강 자리에 선착하면서 올해 전국고교야구대회 2연패의 기대를 높였다.

라온고도 13점 뽑아내며 승리... 충암고와 리매치 성사
 
 라온고등학교 조우석 선수.

라온고등학교 조우석 선수. ⓒ 박장식

 
이어 열린 라온고등학교와 중앙고등학교의 경기에서는 라온고등학교가 역시 13점을 뽑아내며 중앙고를 상대 13-2의 스코어로 승리를 거두며 8강에 올랐다. 라온고는 6이닝 2실점으로 경기 초중반을 책임진 조우석의 호투, 박진환과 유상엽이 합작한 경기 종반부 마운드가 빛났고, 13점을 책임진 신바람 타선이 승리를 이끌었다.

1회부터 중앙고가 한 점을 먼저 냈지만, 라온고는 3회부터 넉 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6회와 7회 두 점씩을 더 얻어내며 순항한 라온고는 9회 상대 투수의 제구 난조로 이어지는 만루 기회를 잡아내며 막판 여섯 점을 올리는 데 성공하며 승리를 거두었다.

라온고가 16강전에서 승리함에 따라 8강전에서는 더욱 재밌는 매치업도 성사되었다. 지난 대통령배에서 우승기를 두고 결승전에서 다투었던 충암고와 라온고가 다시 맞붙는 리매치가 성사된 것. 두 학교는 대통령배 우승 직후에도 서로의 리매치를 기대했던 바 있다.

당시 투수가 소진되어 아쉬움을 남겼던 라온고는 다시 열리는 충암고와의 대결에서는 꼭 승리한다며 각오를 다졌던 바 있다. 라온고 박찬양 선수는 대통령배 결승 당시 "청룡기 16강에서 이기면 충암과 다시 맞붙을 수도 있을텐데, 다시 만나면 전력을 다해 복수 제대로 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결국 성사된 충암고와의 8강전은 9월 1일 오전 11시 열린다. 다시 맞붙는 두 학교 중에서 어떤 학교가 다시 웃게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중교통 기사를 쓰는 '자칭 교통 칼럼니스트', 그러면서 컬링 같은 종목의 스포츠 기사도 쓰고, 내가 쓰고 싶은 이야기도 쓰는 사람. 그리고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나서고 싶은 시민기자. - 부동산 개발을 위해 글 쓰는 사람 아닙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