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패럴림픽' 캠페인의 ‘장애인 안내표시(픽토그램)’ 공공 디자인 설치 사진. 더현대 서울 장애인 우선 탑승 승강기의 장애인 안내표시를 패럴림픽 ‘탁구’ 종목으로 표현. 정보무늬(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비추면 문화체육관광부 블로그 '도란도란 문화놀이터'로 접속되어 ‘2020 도쿄패럴림픽’ 및 '지금은 패럴림픽' 캠페인에 대한 정보 확인 가능.

'지금은 패럴림픽' 캠페인의 ‘장애인 안내표시(픽토그램)’ 공공 디자인 설치 사진. 더현대 서울 장애인 우선 탑승 승강기의 장애인 안내표시를 패럴림픽 ‘탁구’ 종목으로 표현. 정보무늬(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비추면 문화체육관광부 블로그 '도란도란 문화놀이터'로 접속되어 ‘2020 도쿄패럴림픽’ 및 '지금은 패럴림픽' 캠페인에 대한 정보 확인 가능. ⓒ 문체부 제공

 
2020 도쿄하계패럴림픽(이하 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을 응원하는 '지금은 패럴림픽' 캠페인이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현대백화점이 함께 진행하는 이번 캠페인은 8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공공디자인과 옥외 전광판 등을 활용한다.

서울 영등포구 '더현대 서울'점 안에 장애인 안내표시(픽토그램)와 마네킹을 활용해 패럴림픽 종목과 선수들을 형상화한 공공 디자인물이 설치된다.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점, 천호점, 신촌점의 옥외 대형 전광판을 통해 패럴림픽 선수 응원 영상을 송출한다.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에이치.포인트(H.Point) 응용프로그램(앱)을 활용해 응원 행사도 펼친다.

문체부는 '지금은 패럴림픽' 캠페인 전체 내용을 영상으로 담아 대표 누리소통망(SNS)에 게시할 계획이다.

문체부 최보근 대변인은 "일상에서 더 가깝게 2020 도쿄패럴림픽에 참가하는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민간과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정부의 대국민 온·오프라인 소통 범위를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