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선발 등판 활약을 알리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류현진의 선발 등판 활약을 알리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랜만에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토론토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3경기 만에 승리를 거둔 류현진은 시즌 12승째(6패)를 기록하며 게릿 콜(뉴욕 양키스),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슬레틱스)과 함께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앞선 2경기에서 11점이나 내주며 부진했던 류현진은 이날 5개의 피안타를 허용하며 거의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지만, 특유의 제구력과 위기관리 능력이 살아났다. 삼진과 병살타 등으로 잘 위기를 넘겨 단 1점도 허용하지 않으면서 시즌 평균자책점도 3.54로 낮췄다.

토론토 타선도 2회말 랜달 그리칙이 선제 투런포를 터뜨린 데 이어 8회말에도 마커스 세미엔의 솔로 홈런이 터지면서 류현진의 승리를 지켜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류현진이 이날 보여준 활약이 토론토가 바라던 것"이라며 "토론토가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류현진이 이런 활약을 앞으로 더 보여줄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2경기에서 10이닝 동안 11실점을 했던 류현진이 7이닝 무실점 역투로 반등에 성공했다"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올 시즌 로비 레이, 호세 베리오스가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토론토 선발진은 메이저리그 정상급으로 평가받는다"라며 "이 가운데서도 류현진은 언제나 토론토 선발진의 기둥이었다"라고 강조했다. 

아직 꺼지지 않은 '가을야구' 불씨... 류현진 활약이 중요하다 

토론토를 이끄는 찰리 몬토요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최근 연패를 당하고 있었고, 타자들도 부진했던 터라 이런 승리가 필요했다"라며 "류현진은 우리에게 필요한 활약을 해줬다"라고 칭찬했다.

또한 "오늘처럼 접전을 승리로 이끈 것은 의미가 크다"라며 "특히 류현진은 7이닝 동안 엄청난 활약을 보여줬다(seven huge innings)"라고 거듭 강조했다. 

적장인 디트로이트의 A.J. 힌치 감독도 "상대 투수가 이렇게 잘 던지면 타자들을 비난할 수 없다"라며 "류현진은 타자의 타이밍을 뺏으며 효과적인 투구를 하는 투수의 정의라고 할 수 있다"라고 인정했다. 

올 시즌 토론토 선발진은 로비 레이(9승 5패, 평균자책점 2.79), 호세 베리오스(8승 6패, 평균자책점 3.52) 등이 좋은 활약을 펼치며 류현진이 외롭게 분투했던 지난 시즌보다 훨씬 강력해졌다.

더구나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한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선두 뉴욕 양키스에 5.5경기 차로 벌어져 있지만, 아직 포기할 정도는 아니다. 류현진이 이끄는 선발진이 토론토의 가을야구를 이뤄낼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