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를 폭행한 혐의로 징계받은 나카타

동료를 폭행한 혐의로 징계받은 나카타 ⓒ 교도통신/연합뉴스

 
동료를 폭행해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로부터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받은 나카타 쇼(32)가 요미우리 자이언츠로 이적했다.

닛폰햄 구단은 20일 "나카타를 요미우리에 트레이드했다"라고 발표했다. 나카타는 곧 기자회견을 열어 심경을 밝힐 계획이다.

일본 야구 국가대표 출신 거포 나카타는 4일 일본 홋카이도 하코다테 지요가다이 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연습경기를 앞두고 동료 선수 한 명을 폭행했다.

닛폰햄 구단은 나카타와 피해자, 다른 동료, 구단 직원 등을 조사해 폭력 행위가 있었음을 확인했고, 통일선수계약서 17조 모범행위를 근거로 나카타에게 1·2군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다.

나카타를 징계하며 가와무라 고지 닛폰햄 사장 겸 구단주 대행은 "폭력은 어떤 사회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 구단의 핵심 선수로 모든 선수의 모범이 되어야 하는 나카타가 프로야구의 신뢰를 크게 손상했다"고 밝혔다.

나카타를 구명하려는 움직임도 있었다.

구리야마 히데키 닛폰햄 감독은 16일 "우리 팀에서 뛰는 건 어렵겠지만, 나카타의 인생을 생각하면 야구 선수로 뛸 기회는 열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고교 시절 통산 87홈런을 치며 '차세대 괴물 타자'로 주목받은 나카타는 2007년 전체 1순위로 닛폰햄에 입단했다.

2009년부터 1군에서 뛴 나카타는 2014·2016·2020년 3차례 퍼시픽리그 타점왕에 올랐다.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15년 프리미어12, 2017년 WBC에서는 일본 대표팀에 뽑히기도 했다.

올해에는 1군에서 39경기 타율 0.193, 4홈런, 13타점으로 부진했다.

폭행 가해자로 나카타의 입지는 더 좁아졌다.

여론이 악화하면서 나카타가 닛폰햄에서 퇴단해 일본 독립리그, 대만프로야구로 이적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그러나 요미우리가 나카타를 영입하면서, 그에게도 일본프로야구에 남아 속죄할 기회가 주어졌다.

요미우리는 선수들의 머리 모양이나 수염 등을 엄격하게 통제한다. 개성 강한 나카타의 요미우리 생활이 일본 야구팬들에게 새로운 관심사가 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