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결승골 활약을 전하는 영국 일간지 <이브닝스탠다드> 갈무리.

손흥민의 결승골 활약을 전하는 영국 일간지 <이브닝스탠다드> 갈무리. ⓒ 이브닝스탠다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지난 시즌 챔피언 맨체시터 시티를 무너뜨렸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결승골이자 시즌 1호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10분 역습 찬스에서 자신의 앞을 가로막은 상대 수비수 네이선 아케를 따돌리고 날카로운 왼발슛으로 맨체스터 시티의 골대 왼쪽 구석을 가르는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을 끝까지 잘 지켜내며 개막전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 아름다운 골"

손흥민의 '짝꿍' 해리 케인을 영입하려고 하며 토트넘을 흔들었던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거둔 승리였고, 올 시즌 새롭게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은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데뷔전이기에 더욱 값진 결승골이었다.

현지 언론은 손흥민의 활약을 극찬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의 골 장면을 "아름다운 역습이었다"라며 "손흥민의 전형적이면서도 독창적인 기술로 이날 토트넘이 보여준 활기찬 경기력에 걸맞은 결과물을 안겨줬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케인의 맨체스터 시티 이적설이 토트넘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모르지만, 이날 승리는 토트넘이 올 시즌을 버티게 해줄 심리적 기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유력 일간지 <이브닝스탠다드>도 "손흥민이 원톱 공격수 역할을 약간 망설이는 듯했지만, 이내 아름다운 골을 터뜨렸다"라며 "케인이 있든 없든 토트넘은 손흥민이라는 '월드 클래스' 공격수가 있다"라고 치켜세웠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후 손흥민, 루카스 모라, 스테번 베르흐베인에게 평점인 8점을 줬고,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홈페이지에서 실시한 최우수선수 팬 투표에서도 손흥민은 69.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손흥민 "많은 의미가 있는 시작... 매 경기 최선"

손흥민은 경기 후 "개막전을 잘 치르고 싶었고, 놀라운 경기가 됐다"라며 "더구나 상대는 현재 세계 최고의 팀으로 불리는 맨체스터 시티였기에 우리로서는 많은 의미가 있는 시작"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지난 시즌 기록했던 개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경신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올 시즌 구체적인 목표는 없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팀을 위해 활약하면 개인 기록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흥민의 결승골 덕분에 토트넘 사령탑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둔 산투 감독은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전반전에 몇 차례 득점 기회를 놓쳤지만 모든 선수가 잘 버텨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특히 손흥민을 비롯한 공격수 3명이 매우 열심히 뛰면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격차를 줄였다"라며 "우리는 헌신과 재능으로 더 좋은 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하며,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라고 덧붙였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