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형상 논란 불거진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남자 결선 볼더링 과제

욱일기 형상 논란 불거진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남자 결선 볼더링 과제 ⓒ AP Photo=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첫선을 보인 스포츠클라이밍에서 '욱일기 형상' 암벽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5일 일본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남자 콤바인 결선의 볼더링 3번 과제 암벽이 일본 욱일기를 연상케 한다는 것이다.

욱일기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에서 사용한 전범기로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한다.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은 암벽을 빨리 올라가는 '스피드', 다양한 인공 구조물을 제한된 시간에 통과하는 '볼더링', 암벽을 높이 올라가는 '리드' 세 가지 종목의 합산 성적으로 순위를 정한다.

이 가운데 볼더링은 '문제 풀이'를 하는 것과 같아서 경기 시작 전까지 코스는 철저히 비공개다.

남자 결선 볼더링 3번 문제는 전체적으로 방사형의 원 모양으로 돼 있다. 꼭대기 홀드를 잡는 '톱'(Top)에 성공한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유로스포츠, 아웃사이드, 플래닛마운틴 등 스포츠클라이밍을 다루는 외신은 이 과제를 '라이징 선'(Rising Sun)으로 불렀다. '떠오르는 해'(욱일)라는 뜻이다.

심지어 스포츠클라이밍을 관장하는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도 공식 홈페이지에서 볼더링 3번 과제 모양을 욱일기로 해석했다.

IFSC는 "35도 경사면에 있는 회색 돌출부와 작은 노란색 홀드로 구성된 일본의 욱일기 모양 3번 과제에서는 모든 선수가 존(zone·가운데에 있는 홀드)에는 도달했지만, 아무도 톱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변별력이 없을 정도로 어려운 과제였다는 것이다.

KBS에서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해설을 맡은 '암벽 여제' 김자인은 남자 결선 볼더링 과제를 보고 불쾌감을 드러내며 욱일기 논란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했다.

김자인은 8일 인스타그램에 올림픽 공식 방송 해설자가 해당 과제 디자인을 두고 '일본의 욱일기'(Japanese rising sun), '욱일기를 형상화'(the image depicts rising sun)라고 설명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김자인은 "루트 세터가 욱일기를 의도했는지는 여러분 판단에 맡기겠다"면서도 "해설자는 운영진으로부터 루트 정보를 충분히 받고 중계를 진행하기 때문에 해설자 개인의 생각은 아닐 것"이라는 견해를 내놓았다.

김자인은 "군사 침략 피해국에게 욱일기는 독일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다를 바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정치·종교·인종적 선전을 불허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 50조를 인용하며 "그들이 올림픽 정신을 지키고자 한다면, 올림픽 무대에서 그 디자인과 코멘트는 절대 쓰지 말아야 하며, 책임자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욱일기 사용에 대해서도 올림픽 헌장 50조를 적용해 판단하기로 공식화한 것'을 이번 대회 성과로 꼽은 바 있다.

이 회장은 이번 볼더링 구조물과 일본 골프 대표팀 유니폼을 둘러싼 욱일기 논란에 대해서는 '확대 해석'을 우려하기도 했다.

한편 팬들은 스포츠클라이밍 남자 콤바인 예선에서 탈락한 천종원(25·노스페이스 클라이밍팀)이 결선에 올랐더라면 욱일기 형상 구조물을 오르려고 노력했을 것을 상상하니 끔찍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