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남자 근대5종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전웅태가 7일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상식에 오르기 앞서 두 손을 모으고 있다.

도쿄올림픽 남자 근대5종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전웅태가 7일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상식에 오르기 앞서 두 손을 모으고 있다. ⓒ 연합뉴스

 

전웅태(26)가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의 사상 첫 근대 5종 메달을 획득했다. 

전웅태는 7일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근대5종 남자 개인전에서 5개 종목 합계 1천470점으로 조지프 충(영국·1천482점), 아메드 엘겐디(이집트·1천477점)에 이어 동메달을 따냈다. 또한 정진화(32)도 4위에 올랐다. 

근대 5종은 한 선수가 펜싱, 수영, 승마, 육상, 사격 경기에 모두 출전해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리는 종목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근대 올림픽의 창시자인 피에르 드 쿠베르탱이 고안해 1912년 스톡홀름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자리 잡으며 오랜 전통을 자랑한다.

펜싱은 에페, 수영은 자유형 200m, 승마는 장애물 비월로 치러지고 마지막인 육상과 사격은 무려 3200m를 달리며 복합 경기 방식인 레이저 런으로 펼쳐진다. 그야말로 '만능 스포츠맨'이 되어야 하는 종목이다. 

한국의 근대 5종 도전사... 57년 만의 첫 메달 

1964년 도쿄올림픽에서 근대 5종에 처음 출전한 한국은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부 정진화, 이번 올림픽에서 여자부 김세희가 각각 11위에 오른 것이 역대 최고 성적이었다. 또한 2012년 런던올림픽 때 차오중룽(중국)의 남자 개인전 은메달을 따낸 것이 아시아 선수로서 역대 최고 성적일 정도로 벽이 높았다. 

정진화는 가장 먼저 열린 펜싱에서 다소 부진했다. 5일 펜싱 랭킹 라운드에서 21승 14패로 226점을 얻으며 9위에 올랐다. 그러나 이날 첫 경기로 열린 수영에서 1분 57초 23의 기록으로 조 1위에 올라 316점을 더했다.

전웅태의 상승세는 승마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89점의 높은 점수를 받으며 4위에 올랐고, 마지막으로 육상과 사격을 결합한 레이저 런에서 메달권에 진입했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울 정도로 레이저 런에 강점을 보여왔던 전웅태는 중간 성적 1위 자격으로 가장 먼저 출발한 충을 빠르게 추격했다. 체력이 떨어진 듯 육상에서 속도가 느려졌지만, 정확도 높은 사격 솜씨로 만회했다.

3~5위권을 유지하던 전웅태는 막판 스퍼트를 하며 3위 자리를 안정적으로 유지했고, 충과 엘겐디에 이어 결승선을 통과하며 한국의 사상 첫 근대 5종 메달을 따냈다. 곧이어 들어온 정진화도 아쉽게 메달을 놓쳤지만 한국은 나란히 3, 4위를 기록하며 근대 5종의 새로운 강자가 됐다. 

전웅태의 '폭풍 성장'... 파리올림픽이 더 기대된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19위에 머물렀지만 처음으로 큰 무대를 경험하고 돌아온 전웅태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2021년 제2차 월드컵대회 은메달 등을 차지하며 성장을 거듭했다. 

이 상승세를 이어가 마침내 도쿄올림픽에서 값진 동메달을 따내면서 한국에도 근데 5종을 널리 알리고 싶다는 희망을 이뤘고,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의 활약을 기약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2016년 리우올림픽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은 한국 남자부의 '맏형' 정진화도 끝까지 상위권을 유지했으나, 간발의 차로 메달을 놓쳤다. 그러나 자신의 올림픽 최고 순위를 기록하며 의미있는 활약을 보였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