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준결승 일본전에서 패전 투수가 된 고우석

도쿄 올림픽 준결승 일본전에서 패전 투수가 된 고우석 ⓒ LG 트윈스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야구 대표팀의 결승 진출이 끝내 좌절되고 말았다. 5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패자준결승전에서 한국은 미국에 시종일관 끌려간 끝에 2-7로 완패했다.

투타에 걸쳐 전력차가 드러난 경기였다. 한국은 지난 4일 준결승 일본전 2-5 패배를 포함해 두 번의 결승 진출 기회를 모두 살리지 못해 7일 낮 12시 도미니카와의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동메달 획득 가능성은 남아있으나 이번 대회는 명백히 실패라는 평가다. 한국 야구는 2008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에 이어 13년 만에 야구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부활한 도쿄 올림픽에서 2연속 금메달을 노렸다. 하지만 은메달조차 획득하지 못하게 되었다. 

대회 전체를 통틀어 가장 아쉬운 승부처는 4일 준결승 일본전 8회말이다. 2-2 동점에서 고우석이 등판했으나 0.2이닝 2피안타 2볼넷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되었다. 
 
 LG 고우석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LG 고우석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고우석은 1사 1루에서 곤도에 1루수 땅볼을 유도해 3-6-1 병살 연결이 가능한 상황에서 1루 커버 시 베이스를 밟지 못하는 치명적인 수비 실수를 저질렀다. 이닝 종료가 되지 못하고 2사 1루가 된 뒤 무라카미 타석에서 폭투가 나와 2사 2루 득점권 위기로 번졌다. 

무라카미를 자동 고의 사구로 내보낸 뒤 9번 타자 카이와 승부를 선택했으나 고우석의 제구가 크게 흔들려 볼넷으로 내보내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장타력을 보유한 리드오프 야마다에 던진 초구 몸쪽 패스트볼이 좌중월 싹쓸이 3타점 2루타가 되어 2-5로 승부가 완전히 갈렸다. 일각에서는 고우석이 제구 난조로 카이에 볼넷을 내줘 2사 만루가 된 상황에서 대표팀 마무리 오승환을 교체 투입해 틀어막았어야 했다는 의견을 제시한다. 

8회말은 고우석의 약점이 집약된 이닝이었다. 마무리 투수에게는 수비가 중요한 덕목이지만 그는 지난해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한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도 9회초 1루에 악송구 실책을 저질러 쐐기점을 헌납했다. 소속팀 LG 트윈스의 패배 및 시리즈 탈락이 사실상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도쿄 올림픽에서 제구와 수비 약점을 드러낸 고우석

도쿄 올림픽에서 제구와 수비 약점을 드러낸 고우석 ⓒ LG 트윈스

 
고우석은 평균 구속 153.1km/h의 패스트볼을 보유하고 있으나 구석구석 찌르는 제구가 좋은 편은 아니다. 슬라이더, 커브 등 변화구를 섞어 던지지만 불리한 상황에서 카운트를 잡을 수 있을 만큼 확실하지는 않다. KBO리그 타자들을 상대로는 강속구 하나만으로 버티는 것이 가능했으나 국제 대회에서는 통하지 않음이 입증되었다. 

고우석은 2019년 프리미어 12에서 성인 대표팀에 처음 승선했으나 3경기에 등판해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6.00으로 부진했다. 합계 3이닝 동안 1피안타 4볼넷 1사구 2실점으로 제구 불안을 역력히 드러냈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는 3경기에서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13.50을 기록 중이다. 합계 2이닝 동안 5피안타 2볼넷 3실점으로 투구 내용도 매우 부진하다. 2019 프리미어 12와 도쿄 올림픽 사이의 지난 2년간 고우석이 과연 얼마나 성장한 것인지 의구심이 남는다. 

7일 펼쳐질 도미니카 상대 동메달 결정전에서 고우석에게 명예 회복의 기회가 올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그가 대회를 마치고 KBO리그에 돌아와 개선해야 하는 과제는 매우 명확해졌다. 고우석이 도쿄 올림픽 일본전의 아픔을 딛고 국가 대표 마무리로 성장할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19살' 이의리가 에이스, 괴물 선발 사라진 한국 야구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케이비리포트(KBReport.com), KBO기록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기사 문의 및 대학생 기자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