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환(23)이 한국 체조에 역대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선사했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평균 14.783점을 기록하며 데니스 아블랴진(러시아올림픽위원회)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 체조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양학선이 도마에서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신재환이 9년 만에 두 번째 금메달을 가져왔다.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이 연기를 하고 있다.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이 연기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1천분의 1점까지 같아... 메달 색깔 가른 '난도'

예선 1위로 결선에 진출하며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던 신재환은 1차 시기에서 도마를 옆으로 손 짚고 도약해 공중에서 세바퀴반 비틀어 회전하는 난도 6.0점짜리 '요네쿠라' 기술을 시도했다. 착지하는 순간 약간 흔들렸으나, 이내 중심을 잡으며 14.733점을 획득했다.

곧바로 2차 시기에 나선 신재환은 도마를 앞으로 손 짚고 도약해 공중에서 두 바퀴 반을 비트는 '여2' 기술을 시도했다. 앞선 기술보다 살짝 낮은 난도 5.6이었기에 훨씬 안정된 연기를 선보였고, 신재환도 스스로 만족한 듯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예상대로 14.833점의 높은 평가를 받은 신재환은 1, 2차 평균 14.783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신재환에 이어 곧바로 나선 러시아의 백전노장 아블랴진도 흠잡을 데 없는 활약을 펼치며 신재환과 1천분의 1점까지 같은 점수를 받았다.

다만 1, 2차 모두 난도 5.6의 기술을 시도한 탓에 더 어려운 기술을 선보인 신재환에게 금메달이 돌아갔고, 야블라진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은 1, 2차 평균 14.733점을 받은 아르투르 다브티얀(아르메니아)이 따냈다. 

여서정 동메달까지... '도마 강국' 맞네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은 아킬레스건 부상을 딛고 돌아온 양학선이 예선 9위에 머무르면서 결선 진출에 실패했으나, 신재환의 활약 덕분에 9년 만에 다시 남자 도마 금메달을 되찾았다. 

특히 한국은 도마 종목에서만 1998년 서울올림픽 박종훈 동메달,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유옥렬 동메달,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여홍철 은메달, 2012년 런던올림픽 양학선 금메달까지 포함해 통산 6개의 메달을 따내며 어엿한 '도마 강국'으로 자리 잡았다. 

줄곧 세계랭킹 1위를 지켜오던 신재환은 지난 5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국제체조연맹(FIG) 월드컵에서 5위에 그치며 위기를 겪기도 했지만, 이번 금메달로 명실상부한 세계 최정상에 우뚝 섰다. 

또한 한국은 앞서 열린 여자 도마 결선에서도 여홍철의 딸 여서정이 동메달을 따내며 도쿄올림픽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반면에 2012년 런던올림픽 도마 결선에서 양학선,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북한의 체조 영웅 리세광에 연거푸 밀려 은메달에 그쳤던 야블라진은 이번에도 신재환한테 아깝게 패하면서 올림픽 3회 연속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