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닝 라운드를 조 2위로 마감한 김경문호가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의 좋은 흐름을 이스라엘전에서도 이어갔다.

야구 대표팀은 2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과의 경기에서 11-1로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었다. 이날 이스라엘전 승리로 2라운드를 통과했고, 동시에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오늘 저녁 미국-일본 경기 승자와 4일 오후 7시부터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스라엘 상대로 대승을 거둔 야구대표팀

이스라엘 상대로 대승을 거둔 야구대표팀 ⓒ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가장 컨디션 좋았던 김민우, 선발 중책 맡았다

오프닝 라운드에서 이스라엘과 첫 경기를 치렀던 대표팀은 이날 선발 투수로 원태인도, 최원준도 아닌 김민우 카드를 꺼내들었다. 올 시즌 한화 이글스 선발진을 이끌고 있는 투수 중 한 명으로, 전반기에만 벌써 9승을 거둘 정도로 페이스가 좋았다.

결정적으로, 김민우가 이날 선발 마운드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소속팀에서의 활약이 대표팀에서도 그대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국내서 열린 평가전에 이어 오프닝 라운드 미국전에서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눈도장을 받았다.

김경문 감독은 이스라엘전에서 등판했던 원태인, 최원준이 피홈런을 허용했고 현재 선발 투수 자원 가운데 김민우의 컨디션이 좋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준결승 진출 여부가 걸린 경기에서 김민우에게 선발 등판 중책을 맡겼다.

순조로운 경기 초반, 돋보였던 선발 투수 김민우의 호투

이스라엘은 이미 오프닝 라운드에서 대표팀이 한 차례 만났던 상대로, 당시 10회 승부치기 끝에 10회말 6-5로 한 점 차 승리를 가져온 기억이 있다. 그때와 다른 점이 있다면, 대표팀 타자들을 어렵게 했던 좌완 투수 제이크 피시먼이나 우완 투수 조쉬 자이드가 이번 경기에서는 등판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경기 초반부터 대표팀이 먼저 흐름을 잡았다. 1회 말 선두타자 박해민과 후속타자 강백호의 연속 안타로 선취점 기회를 잡았고, 이정후의 뜬공 때 3루 주자 박해민이 들어오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회 말에는 오프닝 라운드부터 맹활약한 오지환이 투런포를 터뜨리면서 점수 차를 3점 차로 벌렸다.

다만 잔루가 점점 많아지면서 추가 득점을 뽑는 데에는 어려움을 겪었다. 그런 상황에서 대표팀이 리드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선발 투수 김민우의 호투 덕분이었다. 1회 초부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간 김민우는 자신의 주무기인 포크볼을 적절하게 섞어가면서 이스라엘 타자들을 요리했다.

1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멀티히트를 기록했던 대니 발렌시아를 비롯해 이스라엘 주축 타자들이 경기 초반 김민우의 호투에 꽁꽁 묶였다. 전날 12득점을 기록했던 팀이 맞나 싶을 정도로 좀처럼 김민우 공략법을 찾지 못한 채 4회까지 무득점으로 끌려갔다.

16명의 타자를 상대하는 동안 61개의 공을 던진 선발 투수 김민우는 피안타 2개, 사사구 1개만을 내주면서 자신의 임무를 마쳤고, 5회 초 1사 1루에서 '잠수함 투수' 최원준에게 마운드를 넘겨주었다.

'4안타' 강백호 비롯해 대폭발한 타선

그러나 김민우가 내려간 이후 분위기가 갑자기 바뀌었다. 요코하마 스타디움에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최원준은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하더니 대니 발렌시아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면서 2점 차로 쫓기게 됐다. 뒤이어 등판한 조상우가 라이언 라반웨이를 범타로 잡으면서 다행히 추가 실점은 없었다.

실점을 최소화한 대표팀에 5회 말 무사 만루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황재균의 1루 땅볼 때 상대 실책으로 3루 주자 김혜성이 득점에 성공했고, 이어지는 상황에서 박해민의 2타점 적시타로 6-1까지 달아났다. 그리고 오프닝 라운드에서 침묵했던 강백호의 2타점 적시타와 '캡틴' 김현수의 투런포가 더해지면서 5회말에만 7득점을 기록했다.

대표팀은 정규 이닝을 다 소화하기도 전에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7회 말 2사 이후 김현수가 2루타로 출루했고, 후속타자 김혜성이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하면서 11-1로 7회 콜드게임 승리를 확정했다.

선발 투수들의 장타 허용도 고민거리였지만, 무엇보다도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지난 세 경기까지 대표팀의 가장 큰 고민이 답답했던 타선이었다. 그러나 5회 말 7득점 빅이닝을 만드는 등 이제는 타자들의 컨디션이 정상 궤도에 진입하면서 걱정을 불식시켰다. 특히 타순을 조정하면서 줄곧 기회를 받은 강백호가 이스라엘을 상대로 4안타를 기록하면서 김경문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이스라엘전 승리로 큰 고비를 넘긴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미국 또는 일본을 상대할 예정이다. 미국은 이미 대표팀에게 패배를 안겼던 팀이고, 일본은 이번 대회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팀이다. 어느 팀이 올라오더라도 만만치 않은 경기가 예상되는 준결승에서 대표팀이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