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 선수들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 선수들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 펜싱이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첫 올림픽 메달의 쾌거를 이뤘다.

박상영(26), 권영준(34), 송재호(31), 마세건(27)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에페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에 45-41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그동안 올림픽 단체전에서 남자 사브르(2012년 런던, 2020년 도쿄 금메달), 여자 에페(2012년 런던, 2020년 도쿄 은메달), 여자 플뢰레(2012년 런던 동메달)에서 메달을 따냈던 한국은 마침내 에페 메달을 추가했다.

이날 한국이 동메달을 따내는 과정은 무척이나 험난했다. 스위스와의 8강전에서 32-36까지 밀려 패색이 짙었지만, 2016년 리우올림픽 에페 금메달에 빛나는 박상영이 6연속 득점을 올린 데 힘입어 44-39로 역전승을 거뒀다.

그러나 준결승에서 만난 개최국 일본은 더 강했다. 한국은 앞서 8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 프랑스를 꺾으면서 기세가 오른 일본에 초반부터 줄곧 끌려다니면서 38-45로 완패,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권영준의 추격에 이은 박상영의 역전 드라마 

결승행 티켓을 놓친 아쉬움을 털어내고 중국과의 대결에 나선 한국은 1라운드를 맡은 권영준이 상대 둥차오와 숨 막히는 탐색전을 벌이면서 2-2로 마쳤다.

2라운드에 나선 박상영이 특유의 몸을 날려 상대를 찌르는 특유의 플래시 공격으로 6-4 리드를 잡았지만, 송재호가 3라운드에서 9-8로 쫓긴 데 이어 권영준이 나선 4라운드에서는 13-13으로 동점을 허용했다.

흐름을 빼앗긴 한국은 6라운드를 맡은 박상영이 중국 왕쯔제와의 대결에서 완패하며 23-27로 끌려갔다. 패색이 짙던 한국은 8라운드에 나선 권영준이 극적으로 34-34 동점을 만들며 분위기가 살아났다.

마지막 9라운드에 다시 나온 박상영은 앞서 6라운드의 부진을 털어내려는 듯 전광석화 같은 공격으로 연속 득점을 올리며 역전에 성공했고, 상대의 공격을 피해 물러서면서 절묘한 찌르기로 45점째를 올리며 승리를 확정 지었다.

벼랑 끝에 몰렸다가 기사회생하며 동메달을 따낸 한국 선수들은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말해주듯 서로 얼싸안고 눈물을 흘렸고, 피스트에서 나란히 서서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

위기에서 빛난 '맏형' 권영준의 대활약 

이날 한국은 박상영이 막내임에도 승부처마다 좋은 활약을 펼치며 에이스 노릇을 톡톡히 해냈지만, '맏형' 권영준의 활약도 인상 깊었다.
 
비교적 늦은 34세의 나이에 첫 올림픽 무대를 밟은 권영준은 스위스와의 8강전에서 7라운드에 나섰다가 내리 5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또한 일본과의 준결승 2라운드에서도 내리 4점을 내주며 사실상 승부의 추가 일본 쪽으로 기울게 했다.

자신의 부진으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는 부담감 때문인지 권영준은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과감한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그러나 한국이 29-32로 뒤처진 8라운드에서 연달아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34-34 동점을 만들며 역전극의 발판을 마련했고, 이 기세를 이어받은 박상영이 마지막 9라운드에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수 있었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이번 올림픽에서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에 이어 남자 에페 단체전 동메달 등 지금까지 총 3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펜싱 강국'의 면모를 과시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