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태권도의 이다빈(25)이 도쿄올림픽 결승에 진출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준결승에서 이 체급 최강자인 비안카 워크던(영국)을 경기 종료 직전에 성공한 왼발 차기로 꺾고 결승에 진출,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번 대회에서 장준이 남자 58kg급 동메달을 따냈을 뿐 이대훈, 이아름, 심재영 등 간판 선수들이 연달아 조기 탈락한 데다가 한국으로서는 이다빈이 마지막 남은 금메달 희망이다.

올림픽 금메달 따내면 '그랜드슬램' 달성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준결승 한국 이다빈-영국 비안카 워크던. 이다빈이 경기 종료 직전 역전 발차기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준결승 한국 이다빈-영국 비안카 워크던. 이다빈이 경기 종료 직전 역전 발차기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다빈은 준결승에서 세계 랭킹 1위 비안카 워크던(영국)과 난타전을 벌였다. 강점인 왼발 공격으로 고득점을 올렸으나, 노련한 워크던도 이다빈의 수비가 허술한 틈을 타 주먹 공격으로 만회하며 두 선수는 2라운드까지 10-10으로 팽팽히 맞섰다.

마지막 3라운드가 시작되자 이다빈은 또다시 과감한 왼발 공격이 워크던의 머리에 명중하며 3점을 올렸다. 워크던의 발차기와 주먹 공격을 연달아 허용하며 한때 22-24로 역전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지만, 종료 버저가 울리는 동시에 왼발을 높이 들어 워크던의 머리를 내려치며 25-24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다빈은 16강전에서 아미나타 샤를렌 트라오레(코트디부아르)를 17-13으로 제압한 뒤 카테리네 로드리게스 페게로(도미니카공화국)와의 8강전에서 신장의 열세를 극복하고 23-14로 승리했다.

앞서 2016년 아시아선수권대회,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이다빈은 만약 결승전에서 승리해 도쿄올림픽 금메달까지 따내면 대망의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이날 늦은 밤 이다빈은 승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과 지난해 우승자이자 무주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인 세계랭킹 3위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와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준결승 동반 진출한 인교돈은 아쉬운 패배 

한편, 같은 날 남자 태권도의 헤비급 격인 80kg초과급에 나선 인교돈(29)도 준결승까지 올랐으나, 22세의 신예 데얀 게오르기브스키(북마케도니아)에 패해 탈락했다.

인교돈도 고전했다. 경기 초반에 지나치게 탐색전을 벌이다가 경고를 받은 데다가, 2라운드에서도 주먹과 발차기 공격을 연달아 허용하며 1-5로 끌려갔다. 다행히 주먹 공격으로 2점을 만회한 인교돈은 3-5로 마지막 3라운드를 맞이했다.

그러나 상대의 긴 다리를 이용한 공격을 막지 못해 빠르게 실점이 늘어난 인교돈은, 역시 발차기로 고득점을 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발차기가 통하지 않자 주먹 공격으로 반격했으나, 이미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하고 결국 6-12로 패했다.

대학 시절 혈액암에 걸려 운동을 그만뒀다가, 암을 극복한 뒤 재기에 성공해 생애 첫 올림픽 출전까지 따낸 인교돈은 준결승까지 순항하며 금메달까지 노려봤으나 결승 문턱에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