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 초반 양궁 대표팀, 수영 황선우와 더불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여자 탁구 신유빈이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16강에는 오르지 못했다.

신유빈은 27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탁구 여자 단식 3라운드에서 두호이켐(홍콩)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4(10-12, 5-11, 11-8, 11-8, 4-11, 6-11)로 완패했다.

신유빈(85위)에 비해 세계 랭킹 상위권에 속해 있는 두호이켐(15위)의 벽을 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결과를 떠나서 3라운드서 보여준 신유빈의 경기력은 박수를 받기에 충분했다.

포기하지 않은 신유빈... 세계랭킹 15위를 당황케 했다

출발은 괜찮았다. 1세트에서 먼저 10점을 획득하면서 게임 포인트에 도달했지만, 연속 실점으로 상대에 듀스를 허용했다. 10-11로 한 점 뒤진 상황에서 신유빈의 포핸드가 네트에 걸리면서 10-12로 아쉽게 1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에서는 경기 초반 균형을 맞춰가다가 4-4에서 연속으로 네 점을 내주면서 분위기가 순식간에 두호이켐쪽으로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침착하지 못했던 신유빈의 실수가 연이어 나오면서 아쉬움을 머금을 수밖에 없었다. 점수 차가 벌어지는 상황 속에서 추격을 이어갔지만, 결국 5-11로 2세트도 내주고 말았다.

3세트 중반까지 두 선수가 팽팽한 흐름 속에서 점수를 주고 받은 가운데, 신유빈은 6-6에서 2번 연속으로 득점에 성공하면서 앞서나갔다. 8-7에서 타임아웃으로 흐름을 한 번 끊은 이후 연속 득점을 만들었고, 10-8로 앞선 상황에서 두호이켐의 공격이 벗어나면서 이날 경기 개시 이후 처음으로 세트를 잡았다.

4세트 초반 1-3에서 이어진 긴 랠리 끝에 포인트를 획득하는 등 신유빈은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후 연속 실점 허용으로 두호이켐에 끌려갔으나 곧바로 추격에 나서면서 5-5로 균형을 맞췄고, 역전까지 성공했다.

상위 랭커인 두호이켐의 얼굴이 순간 굳어졌고,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순위를 떠나서 끝까지 상대를 물고 늘어진 신유빈은 결국 4세트를 11-8로 승리했다. 두 세트를 내줬음에도 포기하지 않으면서 세트스코어 2-2를 만들었다.

상대의 적극적인 공격에 어려웠던 대처... 16강 진출 실패

5세트 시작 직후 3연속 실점을 허용한 신유빈은 곧바로 3점을 뽑으면서 동점을 만들었고, 이전 세트에 이어 두호이켐을 계속 괴롭혔다. 그러나 4-4에서 네 점을 연속으로 내준 신유빈은 상대의 적극적인 공격에 쉽게 대처하기 어려웠다.

4-8에서 신유빈이 선보인 포핸드 드라이브마저 크게 벗어나는 등 원하는대로 경기를 풀어가지 못했다. 결국 급격하게 승부의 추가 기울어졌고, 4-11로 다소 허무하게 5세트를 끝냈다.

6세트 초반 주도권을 잡은 것은 신유빈이었다. 먼저 한 점을 주고도 내리 3점을 따내면서 어느 정도 분위기 전환에 성공하는 듯했다. 그러나 곧바로 상대의 연속 득점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고, 그 사이 점수 차가 점점 벌어졌다.

신유빈이 1점 차까지 따라붙자 두호이켐은 타임아웃을 사용하면서 숨을 골랐고, 연이어 득점을 기록하며 매치포인트에 도달했다. 4점 차로 지고 있던 신유빈의 공격이 네트에 걸리면서 6-11이 됐고, 승패가 결정됐다.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아직 신유빈은 17살이다. 젊고, 기회도 많이 남아있다. 어쩌면 생애 첫 올림픽 출전에서 기대 이상의 결과를 얻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한국 탁구의 희망으로 떠오른 신유빈의 스매싱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