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차추경안이 가결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차추경안이 가결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은 7월 23일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 문부과학대신 초청행사와 '2020 도쿄하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해 232명 대한민국 대표선수단을 응원한다.

도쿄 임페리얼 호텔에서 진행되는 초청행사에서는 황희 장관을 비롯해 각국 스포츠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각국의 스포츠 정책과 방향을 공유할 예정이다.

황 장관은 '2020 도쿄하계올림픽'의 안전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행사에 참석한 각국 스포츠 장관들에게 3년 앞으로 다가온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감동으로 하나 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2020 도쿄하계올림픽 개회식'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 참석자를 최소한으로 제한해 열린다.

황 장관은 "세계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올림픽에서 우리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쳐서 그간의 땀방울이 큰 결실을 맺기를 바란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유관 기관과 함께 최선을 다해 선수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개회식에 이어 7월 24일, 대한민국 파견기자단과 급식센터를 방문해 격려하고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를 응원한 후 당일 귀국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