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대한민국 극장가에서는 <극한직업>부터 <어벤져스: 엔드게임> <겨울왕국2>, <알라딘>,<기생충>까지 5편의 천만영화가 탄생했다(이하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특히 100만 관객을 넘긴 영화는 무려 49편에 달했다. 그야말로 '역대급 호황'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극장가는 연일 관객들로 차고 넘쳤다. 실제로 2019년엔 성수기와 비수기의 구분이 무색할 정도로 1년 내내 많은 관객들이 극장을 찾았다.

하지만 작년 코로나19 대유행이 전 세계를 덮치면서 영원히 뜨겁게 타오를 거 같았던 국내 극장가는 단숨에 얼어 붙었다. 실제로 작년 극장가에서는 천만영화는커녕 100만 관객 이상이 들어온 영화가 17편에 불과했을 정도로 크게 위축됐다. 특히 100만 관객이 넘은 17편의 영화 중에서 코미디 장르의 한국영화는 <히트맨>과 <정직한 후보>, <해치지 않아> 등 손에 꼽을 수 있을 만큼 적었다.

요즘처럼 시국이 뒤숭숭할 때는 아무 생각 없이 편하게 웃을 수 있는 영화가 그리워지곤 한다. 지난 1999년, 새천년을 불과 석 달 앞두고 4명의 젊은이가 이유 없이 주유소를 터는 황당한 이야기를 통해 관객들에게 통쾌한 웃음을 전달했던 김상진 감독의 <주유소 습격사건>같은 코미디 영화 말이다.
 
 <주유소 습격사건>은 처음부터 끝까지 '웃음'이라는 한 가지 목적을 위해 질주하는 영화다.

<주유소 습격사건>은 처음부터 끝까지 '웃음'이라는 한 가지 목적을 위해 질주하는 영화다. ⓒ 시네마 서비스

 
슬럼프 빠진 김상진 감독을 구원한 영화

한양대에서 영화를 전공한 김상진 감독은 강우석 감독 밑에서 조감독 및 각본가로 활동했다. 김상진 감독은 강우석 감독의 초창기 작품인 <열 아홉의 절망 끝에 부르는 하나의 사랑노래>와 <스무 살까지만 살고 싶어요>의 각본을 썼고 <미스터 맘마>, <투캅스>, <마누라 죽이기>에서는 조연출로 참여했다. 그렇게 현장경험을 쌓던 김상진 감독은 1995년 12월 장편 데뷔작 <돈을 갖고 튀어라>를 선보였다.

<돈을 갖고 튀어라>는 당시 최고의 전성기를 달리던 배우 박중훈이 1년에 3~4편의 영화에 '겹치기 출연'하며 한국 영화의 원톱으로 활동하던 시기에 만들어진 작품이다. 물론 그 시절 쏟아지던 영화 중 하나로 지나칠 수도 있지만 <돈을 갖고 튀어라>는 코미디를 좋아하는 관객이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작품이다. 1996년 <깡패수업>을 만들 때까지 무난한 행보를 이어오던 김상진 감독은 1998년 단물이 쏙 빠진 <투캅스>의 3편을 연출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김보성과 신인배우 권민중을 전면에 내세운 <투캅스3>는 서울 관객 11만에 그치며 흥행에 실패했다. 더불어 무난하게 감독 커리어를 이어오던 김상진 감독 역시 능력을 의심받기 시작했다. 그렇게 김상진 감독에 대한 평가가 낮아지던 1999년, 김상진 감독은 <너에게 나를 보낸다>,<꼬리치는 남자>의 조연출을 맡았던 박정우 작가의 시나리오로 집단 주인공을 내세운 코미디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을 선보였다.

<주유소 습격사건>은 노마크, 무대뽀, 딴따라, 페인트로 구성된 주인공 4인방을 중심으로 용가리, 철가방, 김사장 등 독특하고 개성 있는 조연들이 총출동한 캐릭터 코미디 영화다. <주유소 습격사건>은 멀티 플렉스가 많지 않던 90년대 후반임에도 전국 230만 관객을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코미디를 기반으로 한 여느 상업 영화들이 그렇듯 <주유소 습격사건> 역시 평론가들의 평가와 관객들의 만족도가 반비례하던 대표적인 영화였다.

<주유소 습격사건>을 통해 기사회생한 김상진 감독은 이후 2000년대 초반 <신라의 달밤>과 <광복절 특사>, <귀신이 산다>를 연속으로 히트시키며 최고의 코미디 영화 감독으로 군림했다. 김상진 감독은 2007년 <권순분 여사 납치사건>을 시작으로 <주유소 습격사건2>, <투혼>, <쓰리썸머나잇>이 나란히 흥행에 실패하며 최근엔 활동이 급격히 위축됐지만 한국의 코미디 영화를 논할 때 김상진 감독은 결코 빠질 수 없는 이름이다.

주유소를 터는데 이유는 필요하지 않았다
 
 <주유소 습격사건>의 주인공 4인방은 안 어울리는 듯 하면서도 묘하게 어울리는 발군의 연기호흡을 과시한다.

<주유소 습격사건>의 주인공 4인방은 안 어울리는 듯 하면서도 묘하게 어울리는 발군의 연기호흡을 과시한다. ⓒ 시네마 서비스

 
영화 속 이야기에는 인과관계가 필요하다. 촘촘한 인과관계에 따른 인물들의 행동은 관객들의 공감을 유발하고 인과관계가 허술하면 이야기도 허술해진다. 하지만 코미디 영화에서는 인과관계의 엄격함이 다소 관대해진다. 웃음이라는 목적에 도달하면 과정의 허술함은 너그럽게 이해해준다. <주유소 습격사건> 역시 주유소를 터는 황당한 이유('그냥')에도 관객들은 불만을 드러내지 않았다. 웃음이라는 목적지에 멋지게 안착했기 때문이다.

<주유소 습격사건>은 시작부터 끝까지 논스톱으로 웃음을 주지만 네 명의 주인공에게는 아픈 사연이 있다. 가난한 야구 선수 노마크(이성재 분)는 코치의 차별에 야구를 포기했고 딴따라(강성진 분) 역시 돈이 없어 음악을 포기했다. 무대뽀는 학창시절 좋아하는 여학생 앞에서 쉴 새 없이 대가리 박기를 했던 트라우마가 있고 페인트(유지태 분)는 부모의 반대로 미술을 포기했다(물론 그들의 안타까운 사연들이 범죄를 정당화해주는 것은 아니다).

<주유소 습격사건>이 성공하는데 있어 김상진 감독만큼 큰 공을 세운 인물은 바로 시나리오를 쓴 박정우 작가다. 박정우 작가는 <주유소 습격사건> 이후 <신라의 달밤>, <광복절 특사>의 시나리오를 쓰며 김상진 감독과 찰떡호흡을 과시했다. 2005년 감독으로 데뷔한 박정우 작가는 <바람의 전설>과 <쏜다>가 흥행에 실패했지만 2012년 <연가시>와 2016년 <판도라>로 나란히 450만 관객을 동원하면서 재난영화 두 편을 연속으로 흥행시켰다. 

이요원-유해진-차승원, 알고 보면 호화캐스팅
 
 <주유소 습격사건>에서 용가리를 연기할 때만 해도 유해진이 지금처럼 대배우(?)가 될 거라 예상한 관객은 거의 없었다.

<주유소 습격사건>에서 용가리를 연기할 때만 해도 유해진이 지금처럼 대배우(?)가 될 거라 예상한 관객은 거의 없었다. ⓒ 시네마 서비스

 
개봉 당시에는 크게 유명하지 않았던 배우들이 훗날 유명 배우로 성장하면서 새롭게 재조명되는 영화들이 있다. 손현주, 신하균, 임원희, 정재영, 엄태웅 등이 출연하는 장진 감독의 <기막힌 사내들>이나 송강호, 정재영, 정진영, 이문식 등의 풋풋한 시절을 볼 수 있는 이창동 감독의 <초록 물고기>가 대표적이다. <주유소 습격사건> 역시 개봉한 지 22년이 지난 후에 보면 다시 모으기 힘든 유명 배우들이 대거 조·단역으로 출연했음을 발견할 수 있다.

투야 김지혜가 가수준비로 이탈하며 <주유소 습격사건>에 합류했던 이요원은 <푸른 안개>, <패션70s>, <외과의사 봉달희> 등으로 스타덤에 오른 후 2009년 <선덕여왕>을 통해 전성기를 열었다.

이제는 어엿한 주연배우가 된 유해진은 <주유소 습격사건>에서 용가리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굉장히 강한 것처럼 등장하지만 딴따라의 펀치 한 방에 나가 떨어지는 허당 캐릭터다. 용가리파 멤버 중에는 뮤지컬 배우 겸 영화배우, 그리고 준수아빠로 유명한 이종혁과 노이즈 출신의 배우 김학규도 있었다(김학규는 <주유소 습격사건>부터 <권순분 여사 납치사건>까지 김상진 감독 영화에 5편 연속 출연한 '김상진 사단'의 대표배우다).

개봉 당시 모델에서 배우로 성공적인 변신을 이어가던 차승원도 폭주 청년 역할로 <주유소 습격사건>에 특별 출연했다. 사실 본편에서는 노마크의 야구공에 맞아 차량이 전복될 때까지 한 번도 얼굴이 나오지 않아 차승원의 출연 여부를 모르는 관객들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초반 오프닝 장면에서 차승원이 탄 차량이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는 장면이 나오는데 아주 조금 내려간 창문 사이로 쌍꺼풀이 짙은 차승원의 눈이 클로즈업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