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홈구장 창원 NC파크 전경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홈구장 창원 NC파크 전경 ⓒ NC 다이노스 홈페이지

 
코로나19가 덮친 프로야구가 결국 리그 중단이라는 최악의 사태를 맞았다.

KBO는 12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13∼18일 예정된 프로야구 경기를 순연하고 추후 편성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9일부터 8월 9일까지 도쿄올림픽 휴식기를 가진 뒤 8월 10일 리그를 재개할 예정이다.

프로야구는 최근 일부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파행을 겪고 있다. 처음 확진자가 나온 NC 다이노스는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15명이 자가격리에 들었다. 두산 베어스도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7명이 자가격리 대상이다.

두 구단 모두 자가격리 대상자 비율이 1군 엔트리의 60%가 넘어 정상적인 경기 진행이 어렵다는 것이 리그 중단을 결정한 배경이다.

감독 없이 경기한 구단도 있는데... 형평성 논란

이번 결정을 두고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KBO는 올 시즌 개막을 앞둔 지난 3월 새롭게 작성한 코로나19 통합 매뉴얼에서 '구단 내에 확진자가 나와도 자가격리 대상자를 제외한 대체 선수를 기용해 리그 중단 없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10개 구단이 모두 동의한 새 매뉴얼에 따라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는 일부 선수가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자 실전 경험이 부족한 2군 선수를 급하게 불러 경기를 치러야 했다. 

또한 사령탑인 래리 서튼 감독이 밀착 접촉자로 분류된 롯데 자이언츠는 최현 수석코치에게 임시로 지휘봉을 맡기기도 했다. 눈앞의 팀 성적을 떠나 프로야구 전체 리그 운영에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노력한 것이다.

NC와 두산도 대체 선수를 기용해 경기를 치를 수도 있었다. 그러나 확진자 발생이라는 중대한 과실에도 불구하고 리그 중단 덕분에 충분한 휴식기를 갖고, 별다른 전력 출혈 없이 후반기를 맞이하게 됐다. 두루뭉술한 사과문이 아니라 진심을 담은 공식 사과가 선행돼야 했다는 의견도 있다. 
 
KBO는 이번 이사회에서 향후 구단당 1군 엔트리 기준 선수(코칭스태프 제외) 50% 이상 확진 및 자가격리 대상자가 될 경우 2주간 해당 경기를 순연하기로 하는 규정을 뒤늦게 추가했다. 

올 시즌 새로 만든 메뉴얼이 허술했을뿐더러, 리그 중단이 마땅한 근거 없이 결정됐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

눈앞의 이익만 보는 프로야구... 피해자는 야구팬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한 두산 베어스의 사과문 갈무리.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한 두산 베어스의 사과문 갈무리. ⓒ 두산 베어스

 
물론 다른 일부 구단들도 리그 중단에 동의했다. 최근 새로 뽑은 외국인 선수가 자가격리를 해야 하거나, 주력 선수가 부상을 당한 구단들도 한 달 정도의 넉넉한 휴식기가 반가울 것이다.

또한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격상으로 무관중 혹은 정원의 20~30%만 관중 입장이 허용되는 상황에서 가뜩이나 관중 수익 감소로 주머니가 가벼워진 구단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조금이라도 안정되고 리그를 재개하길 바랐을 것이다. 물론 코로나 사태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을 최우선을 고려해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KBO와 구단들은 당장의 이익 만을 좇기 위해 자신들이 스스로 정한 원칙과 야구팬들에게 한 약속을 저버리는 꼴이 됐다. 선수단 방역 관리를 소홀히 한 구단들이 처벌은커녕 오히려 혜택을 본다면 이런 사태는 앞으로 언제든 반복될 수 있다. 이번 리그 중단 결정이 아쉬운 이유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