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가 날카로운 속공과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체코를 물리치고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덴마크는 4일 새벽(한국시각) 아제르바이잔 바쿠에 위치한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 EURO 2020' 8강 토너먼트 체코와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덴마크는 지난 유로 92이후 29년 만에 4강에 진출해 내친김에 우승을 노릴수 있게 되었고 체코는 쉬크의 봉쇠를 극복하지 못한 채 8강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초반 기선제압 성공한 덴마크, 효율적인 속공 선보여
 
 체코를 꺾고 29년만에 유로 준결승에 진출한 덴마크.

체코를 꺾고 29년만에 유로 준결승에 진출한 덴마크. ⓒ 유로2020 공식 트위터

 
덴마크는 초반부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라르센이 올린 볼을 델라이니가 노마크 상황에서 헤더골을 성공시킨 것.

선제골을 허용한 체코는 공격 쪽에 무게를 두면서 덴마크를 압박해 나갔다. 이 과정에서 전반 22분 덴마크 슈마이켈 골키퍼의 패스를 가로챈 뒤 만들어진 득점기회에서 홀레쉬의 슈팅이 슈마이켈 골키퍼에게 막혀 기회를 무산시켰다. 체코는 4골을 기록한 골잡이 쉬크가 덴마크 수비진에 완벽히 봉쇠되면서 공격의 파괴력이 떨어졌고, 이 장면 외엔 뚜렷한 득점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이에 반해 덴마크는 수비에 중점을 둔 뒤 빠른 속공을 펼치며 체코 수비를 흔들었다. 전반 12분 호이비에르의 롱 패스를 받은 담스고르는 상대수비 2명과의 몸싸움을 이겨낸 뒤 슈팅까지 가져갔고 5분 뒤에는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델라이니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전반 37분에도 크리스텐센의 스루패스에서 시작된 속공기회에서 담스고르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던 덴마크는 전반 43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멜레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돌베리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하며 전반전을 2-0으로 마친 덴마크였다.

2골차의 리드를 허용한 체코는 후반시작과 함께 홀레스와 마소푸스토를 빼고 야쿱 얀크토와 미하엘 크르멘칙을 투입해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이는 주효했다. 후반 2분 안토닌 바락의 왼발 발리슛으로 포문을 연 체코는 2분 뒤 블라디미르 쿠팔의 크로스를 받은 쉬크의 만회골이 나오면서 추격의 불시를 당겼다.

그러나 체코의 위협적인 장면을 거기서 끝이었다. 1골차로 좁혀지자 덴마크 캐스퍼 휼만 감독은 후반 14분 돌베리 대신 유수프 폴센을 투입한 데 이어 1분 뒤에는 담스고르 대신 크리스티안 노르가르를 투입했다. 이는 중원에 숫자를 늘려 수비에 무게를 둠과 동시에 폴센과 브레이스웨이트를 활용한 속공으로 체코수비진을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교체였다.

교체작전은 성공적이었다. 폴센을 중심으로 한 역습이 빛을 발한 덴마크는 후반 17분 유수프 폴센이 하프라인부근 부터 드리블 돌파를 시도해 득점기회를 만든 데 이어 5분 뒤에도 폴센이 단독돌파 이후 슈팅까지 이어가는 등 교체투입 된 이후 많은 영향력을 행사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후반 32분에는 노르가르의 패스를 받은 폴센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체코의 골문을 위협했고 5분뒤에는 멜레가 오버래핑을 시도한 뒤 폴센의 패스를 받아 슈팅까지 이어갔다. 체코는 이런 상황에서 후반 19분 수비수 첼루스카가 부상으로 아웃되는 악재 속에 후반 27분 얀크토의 슈팅은 덴마크 키에르에게 막히는등 5백으로 내려 앉은 덴마크의 수비진을 뚫지 못했다. 결국 1골차의 리드를 잘 지켜낸 덴마크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짜임새 갖춘 덴마크, 눈앞으로 다가오는 Again 1992

대회 첫 경기인 핀란드전에서 에이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갑작스런 심정지로 이탈한 가운데 패하기까지 하는 등 악재가 끊이지 않았던 덴마크는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을 기점으로 완벽히 부활했다.

벨기에와의 조별리그 2차전부터 3백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꾀했던 덴마크는 신성 모르고르의 활약이 더해진 데다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날카로운 역습을 구사하면서 강점이었던 공격의 파괴력이 더해졌다. 실제로 첫 2경기에서 1골에 그쳤던 덴마크의 공격은 이후 3경기 10골로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부분은 득점을 터뜨리는 선수들이 다양하다는 점이다. 돌베리가 3골로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멜레, 유수프 폴센(각각 2골), 담스고르, 크리스텐센, 델라이니, 브레이스웨이트(각 1골)등 공격수와 수비수, 미드필더등 골고루 득점을 터뜨리면서 한 선수에게 치중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에릭센의 이탈로 공격 파괴력이 떨어질 수 있었지만 이를 전술변화로 완벽하게 극복해낸 덴마크다.

체코를 꺾고 준결승에 진출한 덴마크는 지난 유로1992이후 29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지금도 회자되는 유로 92는 덴마크가 메이저대회에서 첫 우승을 기록했던 대회였는데 당시 유고 슬라비아가 내전으로 인해 실격되면서 간신히 출전하게 된 덴마크는 조별리그 2위로 통과해 준결승과 결승에서 네덜란드, 독일을 물리치고 우승을 기록하는 기적을 이뤘다.

이 이야기는 2015년 8월 '92년의 여름' 이란 제목을 달고 영화로 출시되었는데 그만큼 덴마크의 스토리는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인상이었다.

그리고 29년이 지난 현재 덴마크는 그 때의 기억을 다시한번 떠올리게 하고 있다. 공수에서 완벽한 조직력을 선보이는 가운데 휼만 감독의 용병술 또한 보기 좋게 적중하고 있다. 여기에 에릭센을 위해 뛴다는 선수단의 확실한 동기부여는 덴마크를 지탱하는 큰 힘이다. 이런 탄탄함 속에 덴마크의 Again 1992 실현은 그 어느 때보다 커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