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20 응원을 다녀온 스코틀랜드 축구팬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보도하는 BBC 갈무리.

유로 2020 응원을 다녀온 스코틀랜드 축구팬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보도하는 BBC 갈무리. ⓒ BBC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무대가 되고 있다.

영국 BBC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지난달 30일 스코틀랜드 공중보건국(PHS)은 유로 2020과 관련한 스코틀랜드 내 감염자가 1991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8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의 경기를 관람하고 온 축구팬 가운데 최소 129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여기에는 경기 장소인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관람한 397명이 포함된다.

당시 스코틀랜드 방역 당국은 경기장 입장권이 없으면 런던에 가지 말 것을 권고했으나, 현장 분위기를 느끼려는 수만 명의 축구팬들이 런던으로 향했다.

경고 무시하고 '원정 응원' 간 축구팬들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입장권이 없는 사람은 런던에 가지 말라고 분명히 경고했지만, 물리적으로 모두를 막을 수는 없었다"라며 "상당한 규모의 인원이 이동했다"라고 지적했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의 험사 유자프 보건장관도 "20~30대 젊은 남성 감염자가 크게 늘어났다"라며 "축구 경기를 보기 위해 식당이나 술집에 모인 수많은 실내 모임이 감염자 확산에 영향을 끼쳤다"라고 말했다. 

유로 2020 경기를 보기 위해 런던을 방문해 사흘 동안 머물고 돌아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스코틀랜드의 한 축구팬은 "(원정 응원은) 멋진 경험이었지만 코로나19가 나의 건강과 일, 그리고 주변 사람에게도 나쁜 영향을 준 것에 충격받았다"라고 털어놓았다. 

핀란드도 지난달 22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경기를 관람하러 원정 응원을 다녀온 축구팬 300여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핀란드축구협회는 당시 원정 응원에 참여했던 5천여 명의 축구팬을 추적하고 있다. 

또한 덴마크도 자국 수도 코펜하겐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경기를 관람했던 축구팬 중 최소 5명이 전염력이 강한 인도발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쿄올림픽에 관중 들이려는 일본, 보고 있나

이처럼 유로 2020을 통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자 앞으로 경기를 개최해야 할 나라들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오는 3일 잉글랜드와 우크라이나의 8강전이 열릴 이탈리아 로마는 감염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영국에서는 높은 백신 접종률에도 불구하고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하루 2만 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탈리아 방역 당국은 영국에서 오는 모든 방문자에게 5일간 격리를 의무화하고, 입국 전 48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음정 판정을 받았다는 확인증을 요구하고 있지만 감염자를 완전히 걸러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영국 정부도 자국 축구팬들에게 로마에 가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잉글랜드에 할당된 2560장의 경기장 입장권도 이탈리아에 거주하는 영국 축구팬들에게 배분할 방침이지만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는 불투명하다. 

지난해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1년 연기한 끝에 강행한 유로 2020이 전문가들의 우려대로 코로나19 확산 통로가 되자 도쿄올림픽 '유관중 개최'를 추진하는 일본도 깊은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