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코로나19 대책 강화를 보도하는 일본 NHK 뉴스 갈무리.

도쿄올림픽 코로나19 대책 강화를 보도하는 일본 NHK 뉴스 갈무리. ⓒ NHK

 
올림픽·패럴림픽 개막을 앞둔 일본 도쿄가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긴급사태를 맞을 위기에 놓였다.

일본 NHK 집계에 따르면 29일 하루 동안 도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76명을 기록하며 10일 연속으로 1주 전의 같은 날과 비교해 많았다. 특히 전염성이 강하고 백신 효과가 떨어지는 인도발 '델타 변이' 감염자의 비중이 높아져 방역 당국을 긴장케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도쿄에 발령 중인 '코로나19 만연 방지 중점조치'를 2~4주가량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유관중' 올림픽 위협하는 델타 변이 

앞서 도쿄를 비롯한 전국 10개 지역에 발령했던 긴급사태를 해제한 일본은 이보다 낮은 방역 단계인 중점조치를 7월 11일까지 발령했으나,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늘어나면서 이를 연장할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더구나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감염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긴급사태를 발령해 확산을 억제하겠다"라며 긴급사태 재선포까지 언급했다.

이 때문에 최대 1만 명의 관중을 경기장에 들이기로 했던 도쿄올림픽이 무관중으로 치러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가 올림픽 기간에도 긴급사태나 중점조치를 발령할 경우 무관중 개최를 포함해 추가 대책을 세우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아즈미 준 국회대책위원장은 "야권은 지금이라도 올림픽을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하지만, 정부가 이를 거부하겠다면 무관중으로 개최해야 한다"라고 정부를 압박했다.

또한 "만약 무관중으로 개최한다면 대회 스폰서 관계자도 경기장에 들이지 말아야 한다"라며 "그들은 일반 관중이 아니라는 (일본 정부의) 변명은 절대 통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대책 강화하는 일본... 효과 거둘까 

올림픽 개막이 불과 3주 앞으로 다가오자 일본 정부는 서둘러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우선 인도, 스리랑카, 네팔, 파키스탄, 몰디브, 아프가니스탄 등을 델타 변이 유행 국가로 지정하고 이곳에서 오는 선수단은 출국 전 7일간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원래 외국에서 오는 선수단은 입국 전 96시간 안에 2차례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으면 됐지만, 규정을 더 강화한 것이다. 

또한 올림픽이 열리기 전 일본에 들어와 사전 합숙 훈련을 하는 선수단에서 만약 감염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할 경우 일단 전원 격리하고, 추가 감염자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훈련을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선수단이 단체로 식사할 때는 대화를 금지하고, 이동할 때는 화장실이 설치된 버스를 이용해 휴게소에 들르지 않도록 하는 등 일반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