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대표팀 핵심 자원인 케빈 데 브라위너와 에당 아자르의 부상을 전하는 BBC 갈무리.

벨기에 대표팀 핵심 자원인 케빈 데 브라위너와 에당 아자르의 부상을 전하는 BBC 갈무리. ⓒ BBC

 
벨기에가 포르투갈을 꺾고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8강에 진출했으나, 너무 큰 대가를 치렀다.

벨기에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올림피코 데라 카르투하 경기장에서 열린 16강전에서 전반 42분 토르강 아자르가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터뜨린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포르투갈을 1-0으로 물리쳤다.

'디펜딩 챔피언'이자 이번 대회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포르투갈을 꺾었지만, 벨기에는 핵심 선수들이 잇달아 부상으로 쓰러지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지도 못하고 있다.

'차-포' 뗄 위기 벨기에, 이탈리아 넘을 수 있을까 

벨기에의 케빈 데 브라위너는 전반 45분 포르투갈의 주앙 팔리냐의 백태클에 발목을 크게 다쳤다. 응급 치료를 받고 후반에도 출전했으나, 통증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2분 만에 교체되면서 벤치에 앉아 남은 경기를 마음 졸이며 지켜봐야 했다. 

에당 아자르도 후반 41분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다가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을 호소하며 스스로 교체를 요구, 경기를 끝까지 함께하지 못했다.

벨기에 역시 모든 포지션에 최고의 선수들이 포진한 우승 후보다. 그중에서도 데 브라위너와 아자르는 팀 전력의 핵심이다. 그런 두 선수가 부상으로 쓰러져 다음 경기 출전이 불투명해지면서 깊은 고민에 빠지게 됐다.

더구나 8강전에서 맞붙게 될 상대는 벨기에 못지않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경험과 전술에서는 더 뛰어나가는 평가도 받는 이탈리아다. 만약 데 브라위너와 아자르가 없다면 훨씬 더 힘든 싸움이 예상된다. 

데 브라위너는 2선에서 날카로운 패스를 뿌려주고, 기회가 생기면 대포알 같은 중거리 슛으로 직접 골까지 터뜨리며 상대 수비수들이 최전방 공격수보다 더 경계하는 선수다. 아자르는 돌파력이 뛰어나 상대의 밀집 수비도 단번에 무너뜨릴 수 있다. 

어느덧 은퇴 바라보는 '황금세대'... 지금 아니면 안 된다 

두 선수의 8강전 출전 가능성에 대해 벨기에 대표팀의 로베르토 마르티네즈 감독은 말을 아꼈다. 그는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그들의 상태를 말하기는 이르다"라며 "일단 검사를 받았고, 48시간 후 정확한 결과가 나와봐야 안다"라고 밝혔다.

오랜 시간 유럽 축구의 '변방'에 머물던 벨기에에 최근 몇 년 사이 데 브라위너와 아자르를 비롯해 이른바 황금세대가 출현했다. 이후 독일, 프랑스 등 전통의 강호들을 제치고 3년 넘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자리를 지키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그러나 월드컵이나 유로 등 이른바 메이저 대회에서는 아직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유로 2016 8강전에서 웨일스에 일격을 당했고,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준결승까지 올랐으나 프랑스에 패해 탈락했다.

창창한 미래를 자랑하던 황금세대도 어느덧 나이가 들었고, 벨기에 대표팀의 평균 연령은 30세로 이번 대회 참가국 중 가장 많다. 벨기에로서는 조급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벨기에의 유명 축구기자 크리스토프 테루어는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벨기에는 오랫동안 세계랭킹 1위를 지켜왔지만, 아무것도 이룬 것이 없다"라며 "우승하려면 이번 대회가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누구보다 우승이 절실한 벨기에가 이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을까. 이탈리아와의 8강전은 오는 7월 3일 새벽에 열린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