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가 멀티골을 기록한 캐스퍼 돌베리의 활약을 앞세워 웨일즈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덴마크는 27일 새벽(한국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UEFA EURO 2020' 16강 토너먼트 웨일즈와의 경기에서 4-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8강 진출에 성공한 덴마크는 네덜란드와 체코경기의 승자와 준결승진출을 놓고 한판 승부를 펼치게 됐다.

돌베리의 멀티골, 크리스텐센 전진배치... 덴마크 승리의 원동력되다

덴마크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캐스퍼 슈마이켈이 골문을 지킨 가운데 야닉 베스터고르-시몬 카예르-안드레스 크리스텐센이 수비에 위치했다. 요아킴 멜레-토마스 딜레이니-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옌스 라르센이 중원에 담스고르-돌베리-브레이스웨이트가 공격에 포진했다.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과 비교했을 때 두 자리의 변화가 있었다. 우측 윙백 다니엘 바스와 공격수 유수프 폴센이 명단에서 제외된 가운데 라르센과 돌베리가 그 자리를 대체했다. 그리고 이는 보기좋게 성공했다.

최전방에 포진한 돌베리는 활동범위는 넓게 가져가지 않았지만 자신에게 볼이 올 경우에는 한 발 빠른 움직임을 이용해 볼 소유에 성공하면서 본인이 슈팅으로 가져가거나 동료들에게 기회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전반 26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말레의 패스에서 시작된 덴마크의 공격기회에서 담스고르의 패스를 받은 돌베리는 페널티박스 바로 바깥쪽에서 슈팅을 시도해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덴마크에게 리드를 안겨줬다.

돌베리의 득점포는 후반전에도 이어졌다. 후반 2분 브레이스웨이트가 우측에서 돌파를 시도한뒤 크로스를 올리자 이것을 웨일즈 수비수 니코 윌리엄스가 걷어낸다는 볼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하면서 돌베리에게 이어졌다. 기회를 잡은 돌베리는 이를 놓치지 않고 골문 구석으로 슈팅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하면서 덴마크에게 2골차 리드를 안겨줬다.

돌베리는 69분간 활약하면서 2골을 비롯해 4개의 슈팅가운데 3개를 유효슈팅으로 연결시키는등 공격에서 엄청난 집중력을 선보였다. 여기에 8번의 볼 경합에서 승리하는등 전방에서 상대수비와의 맞대결에서도 밀리지않는 모습을 보여 폴센의 부상공백을 완벽하게 메웠다.

크리스텐센의 전진배치도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 전반 15분동안 가레스 베일을 중심으로 한 웨일즈의 공격에 고전했던 덴마크는 크리스텐센을 미드필드 진영으로 올리는 변화를 감행한다.

이는 보기좋게 성공했다. 미드필드 진영으로 올라온 크리스텐센은 상대 공격형 미드필더인 아론 램지를 완벽하게 봉쇄했다. 이러자 중원에서 공격의 길이 막혀버린 웨일즈는 최전방 공격수 키에퍼 무어가 전방에 고립된 가운데 대니엘 제임스의 활약까지 감소하면서 가레스 베일 개인기량에 의존하는 단조로운 공격루트로 일관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베일 혼자만의 힘으로 경기를 풀어갈 수 없었던 웨일즈는 전반 15분 이후부턴 경기주도권을 내줬고 수비진의 잔실수 속에 대량실점을 허용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크리스텐센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경기종료 20여 분을 남기고는 수비 쪽으로 내려와 3백의 한 축을 담당하면서 덴마크의 수비 안정화에 기여했다. 이를 바탕으로 공격자원들을 대거 투입한 웨일즈의 공격을 무력화 시킨 덴마크는 종료직전 역습상황에서 요아킴 멜레와 브레이스웨이트의 추가골까지 나오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2경기 8골.. 마침내 터진 덴마크의 '다이너마이트'

이번 유로2020을 앞둔 덴마크는 다크호스로 분류되었다. 우승을 노리기엔 다소 부족하지만 선수 개개인의 역량이 빼어나기에 경쟁력을 입증하기에 충분한 팀이었다.

그러나 본선에 들어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팀의 에이스인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핀란드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급성 심정지로 쓰러지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장점인 공격이 터지지않은 덴마크는 핀란드-벨기에로 이어진 조별리그 2경기를 모두 패하면서 이대로 무너지는듯 싶었다. 특히 핀란드전 패배는 핀란드의 메이저대회 첫 승이라는 점에서 그 충격이 상당히 컸다.

하지만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4-1의 대승을 거둬 조 2위로 16강에 오른 덴마크는 유로 역사상 최초로 조별리그 2연패를 하고도 16강에 오르는 팀이 되었다. 기세를 탄 덴마크는 웨일즈와의 16강전에서도 4-0완승을 거두고 유로2004 이후 처음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덴마크의 반전에는 3-4-3 포메이션의 변화를 꼽을 수 있다. 벨기에전부터 이 포메이션을 채택한 덴마크는 브레이스웨이트를 비롯해 유수프 폴센, 담스고르의 공격진과 요아킴 멜레와 다니엘 바스가 포진한 좌우 윙백이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유기적인 움직임을 가져가면서 공격력이 살아나는 결과로 이어졌다.

이는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 웨일즈와의 16강전에서 결실을 맺었다. 2경기에서 8골을 터뜨리는등 이전에 답답했던 공격력에서 탈피한 덴마크는 담스고르를 비롯해 멜레, 브레이스웨이트, 폴센, 돌베리 등 공격에 포진한 여러 선수들이 골고루 공격포인트를 만들어내면서 팀 승리에 앞장섰다.

특히 웨일즈와의 경기에선 전력손실을 완벽히 메웠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었다. 조별리그에서 2골을 기록한 유수프 폴센과 오른쪽 윙백인 다니엘 바스가 출전하지 못한 가운데 캐스퍼 돌베리와 옌스 라르센이 출전해 그 자리를 메웠고 돌베리가 멀티골을 기록하는 맹활약속에 브레이스웨이트(1골), 담스고르(1어시스트), 멜레(1골)가 골고루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면서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

덴마크는 활화산같은 공격력으로 인해 '다이너마이트 군단'이라는 별명을 갖고있었다. 유로 본선 2경기에서 이를 제대로 발휘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후 2경기를 통해 그동안 봉인되었던 '다이너마이트'가 터진 덴마크는 그들을 뒤덮었던 악재를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이제 본격적으로 돌풍을 일으킬 준비를 마친 상황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