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소수자를 지지하는 독일 축구팬들의 무지갯빛 치장을 보도하는 BBC 갈무리.

성 소수자를 지지하는 독일 축구팬들의 무지갯빛 치장을 보도하는 BBC 갈무리. ⓒ BBC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경기가 열린 독일 뮌헨이 무지갯빛으로 물들었다.

24일(한국시간) 독일과 헝가리의 유로 2020 조별리그 경기가 열린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는 성 소수자 인권을 지지하는 의미를 담은 무지갯빛으로 장식한 축구팬들이 대거 입장했다. 

앞서 뮌헨시는 성 소수자를 지지하는 의미로 이날 알리안츠 아레나 외벽 조명을 무지갯빛으로 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알리안츠 아레나는 경기장 외벽에 조명을 설치해 다양한 색깔을 표현할 수 있다. 

이는 헝가리가 최근 학교 성교육이나 18세 이하 미성년자가 볼 수 있는 영화와 광고 등에서 동성애 묘사를 금지한 법률을 통과시킨 것에 대해 항의하려는 의도였다. 

성 소수자 인권 단체들은 헝가리의 이 법이 소아성애 퇴치를 목표로 한다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성 소수자의 권리를 제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기장 외벽을 무지갯빛으로 물들이려 했지만, UEFA가 거부 
 
 헝가리의 성소수자 인권 제한에 항의하기 위해 유로 2020 경기에 무지갯빛 깃발을 들고 난입한 독일 축구팬을 보도하는 AFP통신 갈무리.

헝가리의 성소수자 인권 제한에 항의하기 위해 유로 2020 경기에 무지갯빛 깃발을 들고 난입한 독일 축구팬을 보도하는 AFP통신 갈무리. ⓒ AFP

 
그러나 유럽축구연맹(UEFA)은 뮌헨시의 계획이 스포츠를 정치적 메시지에 이용하는 것이라며 거부했고, 헝가리 외무부는 "UEFA가 헝가리에 대한 독일의 정치적 도발을 돕지 않는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라고 환영했다.

반면에 독일 사회민주당 소속인 디터 라이터 뮌헨시장은 "(UEFA의 불허 결정이) 수치스럽다"라며 "독일축구연맹(DFB)이 우릴 돕기 위해 나서지 않은 것도 실망스럽다"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UEFA는 별도의 성명을 통해 성 소수자 인권과 다양성을 지지하지만, 경기장 내에서의 정치적 표현은 금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결국 뮌헨 시민들은 다른 방법을 택했다. 성 소수자 인권 단체는 경기장 앞에서 축구팬들에게 무지갯빛 깃발과 마스크 등을 나눠줬으며, 상당수 축구팬들은 스스로 무지갯빛으로 치장하고 오기도 했다.
 
 독일 뮌헨의 유로 2020 경기장 외벽 무지갯빛 장식 논란을 보도하는 CNN 갈무리.

독일 뮌헨의 유로 2020 경기장 외벽 무지갯빛 장식 논란을 보도하는 CNN 갈무리. ⓒ CNN

 
이날 활동에 참여한 뮌헨의 한 지역 예술가는 "무지갯빛은 헝가리 정부에 그 법이 틀렸다는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며 "비록 경기장 외벽을 무지갯빛으로 하지 못했지만, (이번 논란이) 국제적인 주목을 받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충돌은 그라운드에서도 벌어졌다. 경기 시작 전 헝가리 국가가 연주되자 한 독일 축구팬이 그라운드에 난입해 헝가리 선수들 앞에서 무지갯빛 깃발을 휘날렸고, 독일 국가가 연주될 때는 일부 헝가리 축구팬들이 등을 돌리기도 했다. 

또한 독일 대표팀 주장을 맡은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도 무지갯빛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서면서 성 소수자에 대한 지지를 표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