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 시게루 일본 정부 산하 코로나19 대책 전문가 분과회 회장의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오미 시게루 일본 정부 산하 코로나19 대책 전문가 분과회 회장의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조언하는 감염병 최고 전문가가 도쿄올림픽 취소를 요구하려 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산하 코로나19 대책 전문가 분과회의 오미 시게루 회장은 18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무관중 개최가 가장 바람직하다"라는 제언을 공식적으로 제출하며 유관중 개최 방침을 반대하고 나섰다.

"관중 없이도 감동주는 대회 만들길"

NHK 방송에 따르면 오미 회장은 이날 저녁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어 "처음에는 올림픽 개최 여부를 다시 검토해달라고 요구할 생각이었다"라고 말했다(관련 기사 : 일 전문가·언론 "올림픽 무관중 개최해야" 한목소리).

이어 "그러나 주요 7개국 정상회의(G7)가 도쿄올림픽 개최를 지지한 마당에 (올림픽 취소 요구는) 의미가 없어 보였다"라며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강력한 대책을 망설이지 말라는 내용으로 바꿨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일본이 국제사회에 한 약속을 지키고, 선수들도 올림픽을 평생의 꿈으로 여기고 노력해온 것을 생각하면 올림픽 개최도 의미가 있다"라면서도 "대회 규모를 축소하고, 경기장에 관중이 없어도 감동을 줄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유관중 개최를 추진하는 일본 정부와 갈등이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우리 같은 전문가들이 하는 일은 감염 확산 위험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것"이라며 "관중 수용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정부나 주최 측의 책임"이라고 선을 그었다.

분과회 회원으로서 기자회견에 동석한 니시우라 히로시 교토대 교수도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 탓에 앞으로 신규 감염자가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며 "이 같은 상황이 오는 것을 막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도쿄 조직위 "상황에 따라 '무관중' 개최도 각오"
 
 도쿄올림픽 메인 스타디움 전경

도쿄올림픽 메인 스타디움 전경 ⓒ 도쿄올림픽 조직위

 
앞서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에 관중을 받겠다는 내부 방침을 세우고,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올림픽 개최지인 도쿄를 비롯해 전국 주요 도시에 발령했던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오는 21일부터 해제하기로 했다. 

그러나 전문가들과 주요 언론이 감염 확산 우려를 내세워 무관중 개최를 주장하면서 정부와 조직위는 난감한 처지가 됐다. 

오미 회장의 제언을 받은 하시모토 세이코 조직위 회장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오미 회장의 제언에 감사하다"라며 "조직위가 고민하고 있는 내용과도 많은 부분이 같아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과도 공유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중 수용 여부는 오는 23일 정부, 도쿄도, 조직위, IOC, IPC가 참여하는 '5자 회의'에서 최종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어 "정부는 관중을 최대 1만 명까지 받을 수 있다는 방침이지만, 더 엄격하게 제한해야 한다는 오미 회장의 제언을 고려해 잘 협의하겠다"라며 "감염 상황에 따라 무관중 개최도 각오한다는 생각으로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