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7개국(G7) 정상의 도쿄올림픽 개최 지지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주요 7개국(G7) 정상의 도쿄올림픽 개최 지지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일본이 오는 7~8월 도쿄에서 열리는 하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기어코 '유관중'으로 치를 방침이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16일 도쿄올림픽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올림픽 경기장에 최대 1만 명의 관중을 수용하기로 최종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장관은 이날 열린 보건 전문가 분과회에서 비상사태를 해제할 경우 프로스포츠를 비롯한 대형 이벤트의 관중 허용 규모를 종전 '정원의 50% 혹은 5천 명'에서 '정원의 50% 혹은 1만 명으로 변경할 계획을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를 위해 오는 20일까지 도쿄, 오사카 비롯한 전국 10개 지역에 발효 중인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오키나와를 제외하고 더 이상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올림픽에 관중 받으면 코로나 감염자 1만 명 늘어날 것"

앞서 일본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이번 도쿄올림픽에 외국 관중은 받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국내 관중 수용 여부는 결정을 미뤄오다가, 의료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결국 관중을 받아들이기로 한 것이다.

이 같은 방침은 일본 정부,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참여하는 '5자 회의'에서 공식 의결할 예정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번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로 인해 대규모 적자가 확실히 되는 가운데, 조금이라도 적자 폭을 줄이고 축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국내 관중이라도 들여야 한다는 입장을 고집해왔다. 

그러나 올림픽에 관중을 허용할 경우 무관중으로 치렀을 때보다 코로나19 감염자가 총 1만 명 정도나 증가할 수 있으며, 이 때문에 올림픽 기간 도중 비상사태를 다시 발령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날 열린 일본 정부의 전문가 분과회에서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측은 "특히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할 경우 올림픽이 개막하기 전인 7월 초중순에 비상사태를 재발령할 수도 있다"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놓았다.

IOC "올림픽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하면 선수 책임" 논란

한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IOC가 선수단에 배포할 올림픽 규범집인 플레이북 최신판에서 "올림픽 기간 중 코로나19나 폭염으로 사망할 경우 선수 본인의 책임"이라는 동의서를 받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크리스토프 듀비 IOC 도쿄올림픽 총괄부장은 "다양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IOC가 감당할 수 없는 위험도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본 유력 일간지 <아사히신문>은 "전 세계의 눈길이 도쿄올림픽에 쏠려 있다"라며 "만약 올림픽 때문에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