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이 부상 복귀전에서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광현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서 6이닝3피안타5볼넷6탈삼진1실점으로 호투했다. 경기는 김광현의 퀄리티스타트 호투와 6회말 동점 적시타와 9회말 끝내기 홈런을 터트린 폴 골드슈미트의 맹활약에 힘입어 세인트루이스가 2-1로 승리했다.

사실 세인트루이스의 마이크 쉴트 감독은 이날 부상 복귀전을 치르는 김광현에게 투구 수 90개 내외로 5이닝 정도를 소화해 주길 기대했을 것이다. 하지만 김광현은 5개의 많은 볼넷에도 올 시즌 처음으로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기대 이상의 호투를 펼쳤다. 6회에 터진 폴 골드슈미트의 동점 적시타로 패전을 면한 김광현은 1승4패의 시즌 성적을 유지한 채 평균자책점을 4.05에서 3.72로 낮췄다.

3연속 득점권 위기를 1실점으로 막은 김광현

지난 5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3회 주루플레이 도중 부상을 당한 김광현은4회 연습투구 도중 허리와 등 부위에 통증을 느끼며 자진강판된 후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장기 결장이 필요한 만큼 큰 부상이 아니라 열흘 만에 복귀했지만 구속 및 구위 회복에 대한 우려가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따라서 김광현으로서는 마이애미전 호투를 통해 자신의 건재를 보일 필요가 있었다.

주전 유격수 폴 데용이 복귀한 세인트루이스는 데용 대신 유격수 역할을 맡았던 에드문도 소사가 2루수로 선발 출전했고 멀티 플레이어 토미 에드먼이 1번 우익수, 딜런 칼슨이 2번 중견수로 테이블 세터를 구성했다. 복귀전에서의 배터리 호흡은 주전 포수 야디어 몰리나와 맞췄다. 이에 맞서는 마이애미는 스위치 히터 한 명을 포함해 6명의 우타자를 배치해 좌완 김광현에 대비했다.

부상자 명단에서 돌아온 후 11일 만에 부시 스타디움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1회 선두타자 재즈 치좀 주니어를 공 1개 만에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빅리그 복귀를 알렸다. 1사 후 스탈링 마르테를 3루 땅볼로 잡아낸 김광현은 헤수스 아길라에게 안타, 애덤 듀발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하지만 김광현은 헤수스 산체스를 2루 땅볼로 처리하며 첫 득점권 위기를 무실점으로 넘겼다.

세인트루이스가 1회말 공격에서 세 타자로 물러난 가운데 김광현은 2회 선두타자 존 베르티를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샌디 레온의 땅볼 때 1루 주자를 득점권으로 보낸 김광현은 이산 디아즈를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한숨을 돌렸지만 투수 트레버 로저스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위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김광현은 2사1,2루에서 치좀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2회에도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세인트루이스가 2회 공격에서 선두타자 볼넷으로 얻은 무사 1루의 기회를 살리지 못한 가운데 김광현은 3회 선두타자 마르테에게 볼넷, 아길라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무사 2,3루의 위기를 맞았다. 4번타자 듀발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선취점을 내준 김광현은 이어진 무사 2,3루 위기에서 산체스를 3루 땅볼, 베로티를 2루 땅볼, 레온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발군의 위기관리능력을 과시했다.  

빅리그 데뷔 후 최다 볼넷에도 시즌 첫 QS

세인트루이스 타선이 3회까지 로저스를 상대로 단 하나의 안타도 때려내지 못하며 끌려가던 가운데 김광현은 4회 선두타자 디아즈를 포수 땅볼로 잡아냈다. 김광현은 1사 후 첫 타석에서 볼넷을 허용했던 투수 로저스를 3구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첫 타석 볼넷허용을 설욕했다. 김광현은 이어진 1번타자 치좀까지 삼진으로 처리하며 4이닝 만에 이날 경기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4회까지 70개의 공을 던진 김광현은 5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마르테를 공 2개 만에 빗맞은 투수 땅볼로 유도했다. 김광현은 1사 후 이날 김광현에게 2개의 안타를 때려낸 아길라를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하지만 김광현은 듀발을 좌익수플라이로 처리한 후 산체스를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5회까지 1실점으로 마이애미 타선을 막았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아레나도의 안정된 수비에 힘입어 선두타자 베르티를 3루 땅볼로 처리했다. 1사 후 레온과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루킹삼진을 기록한 김광현은 디아즈까지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그리고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6회말 2사3루에서 골드슈미트가 동점적시타를 때려내며 김광현을 패전위기에서 지웠다.  

김광현은 5개의 볼넷 허용이 말해주듯 결코 컨디션이 좋았다고 할 수 없었다(김광현은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9이닝 당 2.7개의 볼넷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김광현이 공짜로 내보낸 주자 5명 중에서 득점에 성공한 주자는 단 한 명 뿐이었다. 김광현은 마이애미 타선을 상대로 6개의 삼진과 함께 무려 9개의 땅볼을 유도하며 실점을 최소화했다. 특히 3회 무사2,3루에서 3개의 땅볼을 차례로 유도하는 장면은 단연 압권이었다.

무엇보다 고무적인 부분은 김광현이 부상 복귀전에서 많은 볼넷에도 불구하고 자멸하지 않고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세인트루이스에게 추격의 기회를 마련해 줬다는 점이다. 이는 김광현이 세인트루이스의 선발투수로서 여전히 팀 코칭스태프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한 김광현의 다음 등판은 오는 21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가 될 전망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