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안 에릭센 부상 중계 방송을 사과하는 영국 BBC 홈페이지

크리스티안 에릭센 부상 중계 방송을 사과하는 영국 BBC 홈페이지 ⓒ BBC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에서 덴마크 국가대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경기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장면을 고스란히 내보낸 영국 공영방송 BBC가 결국 고개를 숙였다.

에릭센은 한국시간으로 13일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 리그 핀란드와의 경기에 출전했다가 전반 42분 외부 충격도 없이 갑자기 쓰러졌다.

의료진이 곧바로 투입돼 에릭센에게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고, 덴마크 대표팀의 선수들은 에릭센이 쓰러진 모습을 보여주지 않기 위해 그의 주위를 둘러쌌다.

그러나 중계를 하던 BBC 방송은 에릭센이 심폐소생술을 받는 장면은 물론이고, 에릭센의 아내가 남편을 걱정하며 눈물 흘리는 모습까지 생중계했다. 축구팬들은 BBC 방송이 도를 넘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결국 BBC 방송은 성명을 내고 "에릭센에 대한 방송 영상에 화가 난 분들께 사과드린다"라며 "BBC의 모든 조직원은 에릭센이 완전히 회복하기를 바라고 있다"라고 밝혔다.

생중계 중단한 독일 공영방송 "저널리즘은 관음적이어선 안 돼"

이날 중계 방송의 해설을 맡았던 잉글랜드 전 국가대표 공격수이자 BBC 스포츠 해설위원인 게리 리네커도 "지난 25년간 축구 해설을 하면서 가장 고통스럽고 힘들었던 경기였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유로 2020 경기의 중계 방송 영상은 대회를 주관하는 유럽축구연맹(UEFA)이 송출하며, 우리는 통제할 수 없다"라며 "우리는 최대한 빠르게 중계 방송을 중단하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독일 공영방송 ZDF이 중계 방송을 곧바로 중단하면서 BBC 방송의 해명은 오히려 역풍을 맞고 있다.

ZDF 방송은 에릭센의 부상이 심각해지자 경기 중계를 중단하고, 스튜디오에서 간접적으로 현장 상황을 전달했다. 일각에서는 BBC 방송처럼 시청자들에게 경기장의 상황을 보여줬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지만, ZDF 방송은 이를 반박했다.

ZDF 방송은 "그런 중계 방송은 무책임하고, 언론 윤리에도 어긋난다"라며 "저널리즘이 관음적이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