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팀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고 유상철 전 감독을 기리는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

▲ 한국 대표팀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고 유상철 전 감독을 기리는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하늘의 별이 된 고(故) 유상철 전 감독을 위해 한국 축구의 후배들이 멋진 골과 승리로 보답했다.
 
한국 A대표팀은 9일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5차전에서 스리랑카에 5-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5전 전승을 기록, H조 1위를 지켜냈다. 오는 13일 레바논과의 최종전에서 최소한 비기기만 해도 조1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벤투호, 압도적인 차이로 스리랑카에 대량 득점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은 주전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지난 투르크메니스탄전과 비교해 남태희를 제외한 10명을 바뀐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최전방은 송민규-김신욱-황희찬, 미드필드는 이동경-손준호-남태희가 포진했다. 포백은 이기제-박지수-원두재-김태환,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한국과 스리랑카의 전력차는 매우 컸다. 스리랑카는 극단적인 수비 전술과 시간을 지연하는 행위로 실점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했다.
 
한국의 첫 골은 전반 15분에 나왔다. 손준호의 로빙 패스를 남태희가 머리로 떨궈줬고, 김신욱이 오른발로 마무리 지었다.
 
한국은 기세를 몰아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전반 22분 손준호가 왼쪽 공간으로 롱패스를 배달했고, 송민규의 크로스를 이동경이 왼발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스리랑카는 기본적인 터치 실수를 자주범하며 공격 다운 공격을 전개하지 못했다. 전반 34분 황희찬이 오른쪽에서 낮게 크로스 한 공을 남태희가 왼발로 돌려놨지만 정확하지 못했다.
 
한국은 황희찬이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전반 43분 키커로 나선 김신욱이 성공시키며 점수차를 3골로 벌렸다.
 
벤투 감독은 후반시작하자마자 박지수, 남태희 대신 김민재, 권창훈을 교체 투입했다. 후반 7분 골키퍼가 펀칭한 공을 잡은 황희찬이 벼락같은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스리랑카는 한 명이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인 열세를 안았다. 후반 11분 아시쿠르 라후만이 고의로 핸드볼 파울을 범해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한 것이다.

전의를 상실한 스리랑카를 상대로 한국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27분에는 강상우, 정상빈이 교체로 들어오며 처음으로 A매치를 소화했다. 그리고 정상빈은 후반 32분 A매치 데뷔골을 작렬했다. 이동경의 왼발슛을 정상빈이 방향만 바꿔놓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마무리 지었다.
 
이후 한국은 김태환의 오버래핑과 정상빈의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공격을 시도했으나 더 이상의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고 유상철을 가슴에 품다
 
이번 스리랑카전을 이틀 앞두고 충격적인 비보가 전해졌다. 지난 7일 한국 축구의 영웅이었던 고 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 끝에 생을 마감했다.
 
축구대표팀 공식 서포터 붉은 악마는 '우리의 외침에 투혼으로 답한 그대를 기억합니다'는 걸개를 고양종합운동장에 걸었다. 또, 추모 통천과 함께 국화꽃 66송이를 부착한 현수막을 관중석에 내걸었다.
 
이날 경기 킥오프에 앞서 고 유상철 전 감독을 추모하기 위해 경기 전 전광판에 헌정 영상을 상영하고 묵념을 진행했다. 한국 선수들은 검은색 암밴드를 팔에 착용한 채 그라운드를 누볐다. 다소 무거운 분위기 속에 진행된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전반 15분 김신욱이 선제골을 터뜨린 후 동료들과 함께 고 유상철 감독의 이름과 등번호 6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들고 추모하는 세레머니를 펼쳤다.
 
스리랑카는 한국의 적수가 되지못했다. A매치에서 데뷔한 송민규, 강상우, 정상빈 등에게도 기억에 남을 경기였을 것이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5차전 (2021년 6월 9일, 고양종합운동장)
한국 5 - 김신욱 15' 이동경 22' 김신욱(PK) 43' 황희찬 52' 정상빈 77'
스리랑카 0

 
선수명단
한국 4-3-3 : 조현우 - 김태환, 원두재, 박지수(46'김민재), 이기제(72'강상우) - 손준호(81'김영빈) - 남태희(46'권창훈), 이동경 - 황희찬, 김신욱(72'정상빈), 송민규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