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투크크메니스탄과의 경기에서 슈팅을 하는 손흥민

지난 5일 투크크메니스탄과의 경기에서 슈팅을 하는 손흥민 ⓒ 대한축구협회

 
한국 축구가 이번엔 스리랑카와 격돌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스리랑카를 상대로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른다. 

나흘 전 투르크메니스탄을 5-0으로 대파하며 오랜만에 골 잔치를 벌인 한국은 조 2위 레바논과 승점이 같지만, 골 득실에서 크게 앞서며 선두에 올랐다. 또한 남은 경기에서 모두 패하더라도 최소 조 2위를 확보했다. 

만약 스리랑카를 꺾을 경우, 레바논과의 최종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한국은 조 1위로 최종 예선 직행 티켓을 따내게 된다.

실험의 기회가 왔다... 벤투 감독, '새 얼굴' 기용할까 

FIFA 랭킹 204위로, 아시아축구연맹 회원국 가운데 최약체인 스리랑카는 5전 전패로 탈락이 확정됐다. 지난 2019년 10월 스리랑카와의 첫 대결에서도 한국은 김신욱 4골, 손흥민 2골, 권창훈과 황희찬이 1골씩 터트리며 8-0으로 대승을 거뒀다.

오는 13일 까다로운 상대인 레바논과 맞붙어야 하는 벤투 감독은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핵심 자원을 아낄 가능성이 크다.

더구나 최종 예선에 진출하면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일본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강적들과 경쟁해야 하기 때문에 2차 예선에서 최대한 다양한 선수들을 출전시켜 기량을 점검하고, 전술의 폭을 넓힐 필요가 있다.

2019년 8-0 대승을 거뒀던 스리랑카와의 첫 경기에서도 백승호, 이강인, 이동경 등 젊은 선수들이 출전 기회를 얻은 바 있다. 

벤투 감독도 전날 스리랑카전을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일부 선수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우리의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경기를 끌어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이 속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순위표

한국이 속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순위표 ⓒ AFC

 
이번에도 대표팀에 새롭게 발탁된 송민규, 정상빈 등 신예 공격수들의 기용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한국이 스리랑카의 밀집 수비를 뚫고 일찌감치 승기를 잡아야만 벤투 감독이 더욱 과감한 실험을 할 수 있다.

스리랑카는 지난 5일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수비에 집중하며 잔뜩 웅크리고 있다가 역습을 노리는 전술을 펼쳤고, 비록 패했지만 2-3으로 접전을 벌이면서 팀 분위기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상대가 약체라도 밀집 수비에 고전했던 경험이 많은 한국으로서는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한편, 이번 경기에서는 지난 7일 별세한 유상철 전 감독을 추모하기 위해 킥오프 전 묵념을 진행하고, 선수들은 검정 암밴드를 착용한다. 또한 유상철 전 감독의 국가대표 시절 백넘버였던 6번을 기리는 의미로 관중들도 킥오프 후 6분간 응원을 하지 않기로 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