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코로나19 방역 우려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도쿄올림픽 코로나19 방역 우려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갈수록 거세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 압박에도 불구하고 개최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28일 스가 총리는 도쿄와 오사카를 비롯한 일본 9개 광역자치단체의 코로나19 긴급사태 연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예정대로 도쿄올림픽 개최 준비를 계속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올림픽에 대해 많은 분이 불안해하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면서도 "그런 목소리를 확실히 들어가며 관계자들과 협력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대책으로는 올림픽 기간에 일본을 방문하는 대회 관계자 규모를 당초 18만 명에서 절반 이하인 7만8천 명으로 줄이고, 올림픽 참가 선수와 관계자의 코로나19 검사를 철저히 실시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해외에서 오는 선수와 관계자가 일반 국민과 섞이지 않도록 숙박 및 이동을 제한할 것"이라며 "만약 이를 악의적으로 위반할 경우 자격을 박탈하는 등 행동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오는 6월 결정할 예정인 국내 관중 수용 여부 및 규모에 대해서는 "일본프로야구와 프로축구 경기의 관중 수용 상황을 참고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긴급사태 중에도 올림픽 여나" 질문에 대답 피해 

그러나 앞서 존 코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장이 지난 21일 일본이 코로나19 긴급사태 발효 중이더라도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이 불거졌던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즉답을 피하기도 했다. 

스가 총리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이 정부의 당연한 책임"이라며 "우선은 긴급사태가 해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올림픽 개최지인 도쿄와 주관사인 IOC도 거들고 나섰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을 또다시 연기하는 것은 어렵다"라며 "확실하게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을 준비하겠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도 이날 200여 개국 올림픽 참가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포럼에서 "도쿄올림픽은 역사상 가장 준비가 잘 된 대회"라며 "자신감을 갖고 도쿄에 와 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선수단을 위한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기부를 거론하며 "가능한 일본에 오기 전에 접종해 달라"라고 호소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