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온리원오브(OnlyOneOf)가 8개월의 공백을 깨고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진심과 에너지가 담긴 앨범"이라고 자신 있게 소개하는 이들의 목소리에서 자신감이 느껴졌다.

전보다 더 명확해진 온리원오브의 색깔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드러낸 온리원오브의 새 앨범 <인스팅트 파트.1(Instinct Part.1)>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본능에 의한 충동 다룬 타이틀곡... '리비도(libidO)'
 
 새 앨범으로 돌아온 온리원오브

새 앨범으로 돌아온 온리원오브 ⓒ 에잇디엔터테인먼트

 
이들은 새 앨범을 "온리원오브의 도전과 실험의 연장선에 있는 앨범이자 가장 본능적인 앨범"이라고 표현했다. 획일적인 K팝 스타일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온리원오브는 본능에 의한 충동을 주제로 한 '리비도(libidO)'란 곡을 타이틀곡으로 정했다. 금기에 가까운 주제에 손을 댐으로써 예술성을 보여주겠다는 설명이었다.

"그동안 공식처럼 여겨지는 대중음악 사운드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했다. 이번 곡은 그러한 시도의 정점에 있다." (유정)

그의 설명처럼 보다 새로운 음악을 선보이기 위해 이들은 힘을 모았는데, 타이틀곡에 관해 밀은 "억누를수록 충동적 심리는 커지는데 그런 무의식적인 작용과 행동을 노래와 퍼포먼스로 녹여냈다"고 덧붙여 언급했다. 

R&B풍 멜로디에 힙합장르가 더해지면서 섹시한 분위기를 내는 '리비도'를 잘 표현하기 위해 온리원오브는 "퓨어 섹시"를 콘셉트로 정했다. 준지는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고, 멤버 전원 몸 만들기에 공을 들였다. 

러브는 뮤직비디오 티저를 통해 상의 탈의한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하루에 4시간씩 웨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러브는 "원래 몸이 좋은 나인과 준지를 따라잡기 위해 8개월간 하루도 빠지지 않고 1500~2000개씩 복근운동을 했다"며 "원래 'D자형' 아기 배였는데 20여년 만에 이 배와 결별할 수 있었다"며 웃어보였다. 

"지옥 같았지만 지금 돌아보면 값진 시간이었다." (러브)

준지는 '퓨어 섹시'를 표현하기 위해 과한 근육이 아닌 단단하고 매끈한 근육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히며 "소년 감성이 있는 섹시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나인 역시도 "거친 섹시가 아니라 섬세하면서도 보호 본능을 일으키는 온리원오브만의 섹시로 매력을 어필하겠다"고 덧붙였다.

열린 이야기로 만든 뮤직비디오
 
 새 앨범으로 돌아온 온리원오브

새 앨범으로 돌아온 온리원오브 ⓒ 에잇디엔터테인먼트


온리원오브는 뮤직비디오에 대한 각별한 애정도 드러냈다. 리에는 "보시는 분들마다 각자 자신의 방식대로 다르게 해석하실 수 있도록 열린 이야기로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소년이 겪을 수 있는 사랑, 슬픔, 방황, 충동 등 많은 감정들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퍼포먼스에 대한 언급도 빠질 수 없었다. 앞서 '퓨어 섹시' 콘셉트를 소화하기 위해 멤버 모두 몸만들기에 열심이었다고 밝혔듯, 운동으로 건강하게 다잡은 몸의 아름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안무를 준비했다. 유정은 "끈을 활용하여 우아하면서도 도발적인 안무를 하는데, 아마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북돋웠다.

이들은 음악성에서도 빠지지 않는 팀이 되고자 애썼다. 데뷔 때부터 타이틀곡 작업에 참여하고 싶었다는 규빈은 나인과 함께 이번 타이틀곡의 작곡, 편곡 작업에 참여하며 목표 하나를 이뤄냈다. 이들은 "음악적으로 성장해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끝으로 이들에게 원하는 목표를 물었고 다음과 같은 답이 돌아왔다. 

"마음 같아서는 목표로 빌보드 1위를 말하고 싶다. 들어주시는 분들이 '노래 좋다'는 반응을 보여주신다면, 그리고 저희 온리원오브의 도전과 실험을 알아주신다면 좋겠다." (나인)
 
 새 앨범으로 돌아온 온리원오브

새 앨범으로 돌아온 온리원오브 ⓒ 에잇디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