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텍사스전에서 빼어난 피칭으로 토론토 에이스임을 재차 증명했지만 팀 타선 부진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MLB)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는 1-2로 패하며, 결국 류현진은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3.38에서 2.92로 낮췄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 류현진이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개막전에서 호투한 뒤,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 류현진이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개막전에서 호투한 뒤,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 MLB 프레스박스 화상 인터뷰 캡처.

 
류현진, 안정적인 피칭에도 패전 투수
 
시작은 좋았다. 1회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았다. 이시아 카이너-팔레파는 포심 패스트볼, 데이비드 달은 컷 패스트볼로 돌려세웠다. 조이 갤로는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냈다.
 
이번에도 2회가 문제였다. 선두타자 닉 솔락에게 좌월 홈런을 허용했다. 후속타자 네이트 로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호세 트레비노에게 내야안타를 맞았다. 2사 2루 상황에서 레오디 타베라스에게 적시타를 내줬다. 이후 2사 1, 3루 위기 속에서 카이너-팔레파를 유격수 직선타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감했다.
 
2회에 2실점한 류현진은 이후 안정적인 투구로 텍사스 타선을 요리했다. 3회와 4회는 모두 삼자범퇴를 이끌어냈다. 달을 삼진, 갤로를 우익수 플라이, 솔락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4회에는 로, 트레비노를 땅볼로, 화이트를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5회 선두 타자 타바레스를 삼진으로 잡았지만 후속 컬버슨에게 좌월 2루타를 허용했다. 그럼에도 흔들림은 없었다. 카이너-팔레파, 달을 직선타로 처리했다.
 
6회 말 갤로, 솔락, 로와의 중심타선을 상대로 삼자범퇴로 마감한 류현진은 7회 들어 트레비노에게 내야안타, 화이트에게 우전안타를 맞으며 무사 1, 2루 위기에 내몰렸다. 타바레스의 보내기 번트를 1루수 게레로 주니어가 3루로 송구해 선두 주자를 잡는데 성공했다.
 
1사 1, 2루에서 컬버슨을 커터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카이너-팔레파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류현진의 역할은 여기까지였다.
 
0-2로 뒤진 토론토는 8회 초 시미언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끝내 전세를 뒤집지 못했다.
 
지난해보다 좋은 초반 페이스, 기대감 높이는 2021시즌
 
이날 경기에서도 류현진의 활약은 눈부셨다. 지난 뉴욕 양키스와의 개막전에서 5.1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호평을 이끌어낸 류현진은 두 번째 등판인 텍사스전에서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를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안정적이었다. 양키스전에 이어 이번에도 2회에 실투로 인해 피홈런을 맞은 것이 옥의 티였을 뿐 류현진의 운영 능력은 단연 으뜸이었다.
 
이날 무려 7개의 탈삼진을 잡은데 볼넷이 한 개도 없었다. 또, 7회까지 투구수 90개에 머무르는 점도 제구력이 뛰어났음을 방증한다. 포심패스트볼 최고 시속도 92.1마일(약 148㎞)로 만족스러웠다. 구속의 증가로 인해 류현진의 장기인 체인지업, 커터의 위력을 더욱 배가시킬 수 있었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첫 2경기에서 9이닝 8실점 평균자책점 8.00으로 부진한 출발을 보인 바 있다. 그래서 올 시즌 출발은 매우 순조롭다.
 
류현진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홈런 맞은 건 실투였는데 타자가 잘 쳤다. 약한 타구들을 많이 잡아내 7회까지 던질 수 있었다"라며 "작년 첫 2경기보다는 훨씬 좋다. 선발투수가 해야 할 일을 하고 있어 괜찮은 것 같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작년보다 좋게 시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제는 팀 타선의 침묵이다. 이날 텍사스 선발 카일 깁슨은 토론토 타선을 6이닝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2경기 동안 호투하고도 류현진은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다. 올 시즌 5경기 동안 팀 타율이 2할 5리에 그칠만큼 좀처럼 터지지 않고 있다.
 
이날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블루제이스 타선은 류현진의 승리를 거부했다"라며 "류현진의 빛나는 투구가 무위로 돌아갔다. 토론토 타선은 텍사스 선발 깁슨에 눌려 침묵했고 경기 초반 얻은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류현진의 활약은 청신호다. 2019년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이어 2020년 토론토 이적 후 첫 시즌 만에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 3위에 오르며, 전성기를 달리고 있다.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통산 59승 35패를 거둔 류현진은 오는 13일 양키스전에서 60승에 도전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