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전에 마지막으로 팬분들에게 선물을 드리고 싶어서 머릿속에 있는 걸 쥐어 짜낸 앨범이다."

올해 서른 살이 된 백현은 군 입대를 앞두고 어느 때보다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해 솔로앨범 <딜라이트(Delight)>를 발표하고 약 10개월 만에 새 앨범으로 돌아온 그는 세 번째 앨범인 만큼 솔로 가수다운 분위기를 풍겼다.

총 6곡이 수록된 엑소의 멤버 백현의 세 번째 미니앨범 <밤비(Bambi)>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30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려 그 현장을 전한다. 진행은 엑소 멤버 시우민이 맡았다.

타이틀곡 '밤비'... 안정감에 집중했다
 
백현, 성숙한 사랑 이야기 엑소의 백현이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 Bambi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Bambi >에는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동화적인 표현들로 풀어낸 타이틀 곡 'Bambi'를 비롯, 사랑을 주제로 한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 백현, 성숙한 사랑 이야기 엑소의 백현이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 Bambi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Bambi >에는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동화적인 표현들로 풀어낸 타이틀 곡 'Bambi'를 비롯, 사랑을 주제로 한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 SM엔터테인먼트

 
백현은 이번 앨범 작업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으로 '안정감'을 꼽았다. 

"지난 솔로 앨범들에서는 백현이라는 아티스트가 성장하고 자신의 색을 찾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굳히기인 것 같다. 퍼포먼스 등 보여지는 면모보다는 보컬에 더 치중한 앨범이다. 향상된 보컬 실력과 함께 듣는 이에게 안정감을 드리고자 노력했다."

그는 새 앨범을 소개하며 "다이내믹하게 귀를 간지럽히는 앨범"이라고 표현했다. 그만큼 자신의 보컬을 미련 없이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인 것. 덧붙여 백현은 "음악의 보컬과 사운드의 비율이 예전에는 5대 5였다면 이번에는 7대 3 정도"라고 말하며 "내 보컬이 악기 세션들보다 더 악기스럽게 담겼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은 앨범 이름과 같은 '밤비(Bambi)'다. 이 제목은 밤에 내리는 비와 우리가 알고 있는 사슴 캐릭터 두 가지 중의적인 의미를 지녔다. 그는 "두 밤비의 차이를 가사를 통해서도 느낄 수 있다"라며 "같은 밤비라도 의미에 따라 흉성을 사용하거나 발음, 톤을 다르게 함으로써 각기 다르게 표현하려 했다"라고 설명했다.

감성적인 알앤비 장르의 이 노래는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백현은 이 곡에 큰 애착을 드러내며 "'백현 맞춤곡'이라고 할 정도로 저와 잘 어울리고, 또 제가 잘 낼 수 있는 음역대의 노래여서 '내 거다' 싶었다"고 했다. 

백현은 올해 30대의 출발선에 선 만큼 좀 더 여유 있고 편안한 모습을 보이려고 의도했다. 늘 완벽하게 갖춰진 상태에서 무대에 오르는 모습만 보여줬는데, 크게 봤을 때 그러면 너무 재미가 없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이런 이유로, 이번에는 안무도 너무 열심히 춘다는 느낌보다 "더 살랑살랑 거리려고 했다"고 그는 밝혔다. 또한 의상도 멋부리고 꾸미기보단 간소화하여 "이런 의상이라도 난 멋있게 보일 수 있다는 느낌으로 시안을 잡았다"고 덧붙였다. 

<딜라이트>로 밀리언셀러 달성한 소감
 
백현, 왕의 귀환 엑소의 백현이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 Bambi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왼쪽은 진행을 맡은 시우민. < Bambi >에는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동화적인 표현들로 풀어낸 타이틀 곡 'Bambi'를 비롯, 사랑을 주제로 한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백현, 시우민(왼쪽) ⓒ SM엔터테인먼트

 
백현은 이전 앨범인 <딜라이트>로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그는 "밀리언셀러는 상상도 못한 일"이라며 그룹으로서, 솔로로서 각각 밀리언셀러를 달성한 데 대한 행복감을 드러냈다. 

이번 신보 <밤비>도 밀리언셀러를 노려볼 만하다. 현재 선주문량 83만 장을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쓰고 있는 것. 백현은 이런 성과에 관해 "그동안 노력해온 시간을 보상받는 느낌이었다"며 "내가 잘 나서라기보다는 엑소 안에서 멤버들과 함께 한 내공이 발휘된 덕분인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에게 입대에 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백현은 "곧 (입대로) 공백기를 갖게 된다"며 "10여 년간 팬분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는데, 공백기 동안에도 팬분들이 저를 기억해주실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떡밥'을 내놓고 가려고 바쁘게 움직였다"고 말했다.

끝으로, 30대에는 어떤 가수가 되고 싶은지에 관한 대답도 들어봤다.

"30대에는 리스너분들이 편안하고 느슨하게 들을 수 있는 노래들을 많이 하고 싶다. 가사와 감정선에 귀 기울이게 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서서히 바뀌어 가는 팔색조가 되는 게 저의 바람이다."
 
백현, 왕의 귀환 엑소의 백현이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 Bambi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Bambi >에는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동화적인 표현들로 풀어낸 타이틀 곡 'Bambi'를 비롯, 사랑을 주제로 한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 백현 ⓒ SM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