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비(DKB)가 정규 1집으로 컴백했다. 앨범명은 < The dice is cast >로, 타이틀곡은 '줄꺼야(ALL IN)'다. 이 곡은 감성을 자극하는 피아노 선율과 그루브한 리듬이 인상적인 팝 댄스 장르로, 사랑하는 이에게 내 모든 것을 올인하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지난 29일 나눈 다크비와의 서면 인터뷰를 전한다. 

직접 만든 퍼포먼스가 강점
 
 다크비

다크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줄꺼야'의 매력 포인트로 D1은 "저희가 직접 창작한 퍼포먼스"를 꼽았다. 유쿠의 설명에 따르면 다크비는 자신들의 안무를 100% 직접 창작하는데, 특히 이번 안무 중에 '웜'이라는 퍼포먼스가 타 그룹에서는 잘 볼 수 없는 것이기에 그는 이 안무를 눈여겨 봐달라고 당부했다. 

"중독성 강한 훅 부분의 퍼포먼스에 특히 신경을 썼다. 다 같이 안무를 창작하고 연습을 하며 몇 번의 수정을 거듭해 더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했다." (유쿠) 

이어 이찬은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도 라이브 또한 완벽하게 해내고 싶었기 때문에 연습할 때 항상 라이브 연습도 같이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매력 포인트들에 덧붙여 GK는 "잔잔한 피아노 사운드에 몽환적인 분위기로써 저희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리게 됐다"며 "노래 중간에 힙합 랩 라인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고 덧붙여 소개했다. 

그렇다면 멤버 중 이번 곡의 분위기와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는 누구라고 생각할까. 이 질문에 희찬은 이찬을 꼽으며 "빨간 머리로 강렬함과 남성미 넘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고 답했고, 해리준 역시도 이찬을 꼽으며 "남성적이고 강한 느낌이면서도 아련한 분위기가 멋지다"고 했다. 

또한 가장 큰 변신을 시도한 멤버를 묻는 질문에는 희찬과 해리준이 각각 본인을 꼽았다. 희찬은 "이번 앨범을 위해 준비하는 기간 동안 식단 조절과 운동을 하면서 9kg을 감량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다크비만의 차별화된 매력은?
 
 다크비

다크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많은 아이돌 그룹 중에서 다크비만이 가진 고유한 장점 혹은 매력은 무엇일까. 이 질문에는 테오가 대답했다. 그는 "멤버들이 무대에서 보여드리는 아크로바틱과 다양한 퍼포먼스를 직접 만들고 준비한다는 점"을 언급했다. 희찬 역시도 이에 동의하며 "음악과 안무 모두 누구의 도움 없이 저희끼리 상의해서 직접 다 창작한다"고 부연했다. 

"저희 팀 이름은 '다크비'인데 멤버 중 다크한 사람이 없다는 것이 특이한 점이다." (희찬)

이런 자부심 때문일까. 다크비 멤버들이 대중으로부터 듣고 싶은 수식어도 이런 맥락 위에 있었다. D1은 "자체 제작돌"이라고 불리고 싶다고 밝혔고, 테오는 "그동안 발매한 세 장의 미니앨범과 이번 정규 1집까지 다 다른 콘셉트로 저희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렸기 때문에 '무지개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말했다.

"저희의 노래를 들어주는 많은 분들과 가까워지고 싶어서 데뷔 초부터 '베프돌'로 불리고 싶었다." (룬)

끝으로 가수로서 다크비의 목표를 물었고 이에 준서는 "누군가의 롤 모델이 된다면 너무 행복할 것 같다"며 "그러기 위해서 더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유쿠는 "여러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퍼포먼스를 하고 싶다. 모든 분들께 인정받을 수 있는 실력을 갖고 싶다"며 오랜 바람을 드러냈다.
 
 다크비

다크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