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스페셜>이 8년 만에 돌아온다. MC로 나선 배우 김효진과 함께다. <환경스페셜>은 국내 최초 환경 전문 다큐멘터리로 한반도 곳곳에 살고 있는 경이로운 생명의 세계를 기록하고, 이들을 지키고자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4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하는 KBS2 <환경스페셜>의 제작발표회가 같은 날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이 자리에는 배우 김효진, 이성범 PD, 전인태 PD, 김가람 PD가 참여했다.

시대정신과 진정성 담았다
 
'환경스페셜' 김효진, 엄마의 마음으로 4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KBS 다큐멘터리 <환경스페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프리젠터로 합류한 김효진 배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8년 만에 부활한 <환경스페셜>은 '자연의 편에서, 미래세대의 편에서'를 핵심키워드로 '더 늦기 전에' 지구의 환경문제를 책임감 있게 다루겠다는 다짐을 밝힌 프로그램이다. 4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

▲ '환경스페셜' 김효진, 엄마의 마음으로 4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KBS 다큐멘터리 <환경스페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프리젠터로 합류한 김효진 배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8년 만에 부활한 <환경스페셜>은 '자연의 편에서, 미래세대의 편에서'를 핵심키워드로 '더 늦기 전에' 지구의 환경문제를 책임감 있게 다루겠다는 다짐을 밝힌 프로그램이다. 4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 ⓒ KBS

 
'자연의 편에서, 미래세대의 편에서'를 캐치프레이즈로 삼고 돌아온 <환경스페셜>은 영상과 스토리텔링 등에 있어서 많은 변화를 시도했다. 예전엔 통다큐 방식이었으나, 대중 친화적으로 시청자에게 다가가기 위해 배우 김효진을 MC로 섭외해 그의 소신을 시청자에게 이야기하고 소통하는 방식을 취했다. 전에는 환경 전문가의 인터뷰가 전부였다. 이번엔 모놀로그나 1인칭 브이로그처럼 자신의 이야기를 시청자에게 말하는 스토리텔링 방식을 시도하여 보다 가까이 다가간다.

그렇다면 8년 만에 <환경스페셜>이 돌아온 이유는 뭘까. 이 질문에 이성범 PD는 "시대정신"이라고 한 마디로 요약하며 "미래세대를 위해 남겨줄 유산에 대해, 가치관에 대해 이 시대를 사는 우리가 스스로 질문을 던져야하는 때"라고 말했다. 

"이렇게 마스크를 쓰고 제작발표회를 하는 것도 환경문제와 무관하지 않다. 이런 문제를 간과한 채 지나가면 미래세대가 그걸 떠안게 된다. 자연 유산을 후 세대에게 어떻게 잘 물려줄지 고민하는 게 우리가 지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성범 PD)

<환경스페셜>은 제1화 '밥상 위의 후쿠시마', 제2화 '조류충돌, 유리창 살해 사건', 제3화 '침몰선의 부활'을 방송할 예정이다. 김가람 PD는 낮은 온도의 바닷물에 들어가 40m 아래의 바다 생태계를 살피며 직접 현장을 취재하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빛 발한 김효진의 진정성
 
'환경스페셜' 더 늦기 전에! 8년 만에 부활! KBS 다큐멘터리 <환경스페셜> 포스터. 8년 만에 부활한 <환경스페셜>은 '자연의 편에서, 미래세대의 편에서'를 핵심키워드로 '더 늦기 전에' 지구의 환경문제를 책임감 있게 다루겠다는 다짐을 밝힌 프로그램이다. 4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

▲ '환경스페셜' ⓒ KBS

'환경스페셜' 미래세대와 자연의 편에서! KBS 다큐멘터리 <환경스페셜> 포스터. 8년 만에 부활한 <환경스페셜>은 '자연의 편에서, 미래세대의 편에서'를 핵심키워드로 '더 늦기 전에' 지구의 환경문제를 책임감 있게 다루겠다는 다짐을 밝힌 프로그램이다. 4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

▲ '환경스페셜' 미래세대와 자연의 편에서! ⓒ KBS

 
배우 김효진은 연예계의 알려진 '에코 셀러브리티'다. 채식주의를 지향하는 김효진은 식생활뿐 아니라 유기견 문제, 제로 웨이스트 등에 걸친 환경문제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SNS 등을 통해 오랜 전부터 밝히고 문제를 알려왔다. 단지 말뿐이 아니라 직접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줬기에 많은 이들의 그의 진정성에 고개를 끄덕이고 있는 것.

이성범 PD는 이렇듯 생활 속에서 환경 보호를 실천해나가는 김효진의 모습에서 진정성을 느껴 섭외했다고 밝혔다. 전인태 PD는 내레이터로서의 김효진의 능력을 언급하며 "기술 감독님이 더빙 후에 영상을 보시면서 제게 '현재 KBS 9시 뉴스 앵커 목소리 톤과 비슷하고 전달력도 못지않게 좋다'고 칭찬하시더라"고 말했다.

"저는 예전부터 동물을 좋아해서 관심을 갖다 보니 자연스럽게 환경과 자연에 관해 관심이 가더라. 더군다나 저는 두 아이의 엄마다 보니 환경이 안 좋아지면서 아이들이 겪을 고통이 실질적으로 피부에 와 닿고 걱정되더라. 그런 심각성을 느끼고 있던 중에 출연 제안을 받았는데 아이들이 더 좋은 세상에 사는 일에 제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출연하게 됐다." (김효진)

이성범 PD는 김효진의 진정성을 증명하는 일화를 들려주기도 했다. 충남 국립생태원에서 시작한 첫 녹화 때, 오전 10시까지 오기로 돼 있는 김효진이 나타나지 않아 제작진 모두가 황당해했는데, 알고 보니 도로에서 차에 치여 죽어가는 강아지를 보고 김효진이 직접 구조 요청을 하고 수습까지 하고 오느라 늦었던 것. 퉁퉁 부은 눈으로 나타난 김효진을 보고 이성범 PD는 동물을 사랑하는 그의 마음에 감명 받았다는 후문이다. 

끝으로 전인태 PD는 시청을 독려하며 "뉴스만큼 중요한 정보를, 드라마만큼 아름다운 영상을 담았다"고 말했다. 
 
'환경스페셜' 김효진, 연예계 대표 에코셀렙 4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KBS 다큐멘터리 <환경스페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프리젠터로 합류한 김효진 배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8년 만에 부활한 <환경스페셜>은 '자연의 편에서, 미래세대의 편에서'를 핵심키워드로 '더 늦기 전에' 지구의 환경문제를 책임감 있게 다루겠다는 다짐을 밝힌 프로그램이다. 4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

▲ '환경스페셜' 김효진, 연예계 대표 에코셀렙 ⓒ KBS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