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위아이(WEi)가 과감하고 당당하게 돌아왔다. "1집 때는 청량함을 보여드렸다면 이번 2집 때는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여줄 것"이라고 이들은 한 마디로 새 앨범을 소개했다. 

24일 오후 열린 위아이(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의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덴티티: 챌린지(IDENTITY: Challenge)>의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 현장을 전한다. 

위아이의 아이덴티티? "전진이다"
 
'위아이' 당당하게 모 아니면 도! 위아이(WEi. 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가 24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 IDENTITY : Challenge(아이덴티티 : 챌린지)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모 아님 도'를 선보이고 있다. '모 아님 도'는 '패를 뒤집어 세상에 던져 모 아님 도'라는 가사를 통해 자신감과 포부를 표현한 곡이다.

▲ '위아이' 당당하게 모 아니면 도! 위아이(WEi. 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가 24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 IDENTITY : Challenge(아이덴티티 : 챌린지)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모 아님 도'를 선보이고 있다. '모 아님 도'는 '패를 뒤집어 세상에 던져 모 아님 도'라는 가사를 통해 자신감과 포부를 표현한 곡이다. ⓒ 위엔터테인먼트

 
새 앨범 <아이덴티티: 챌린지>는 앞선 <아이덴티티: 퍼스트 사이트>를 잇는 위아이 세계관의 두 번째 서사다. 전작에선 청춘의 열정을 드러내 보였다면 이번 앨범에선 도전의 과정에서 시련을 극복하고 하나가 되는 위아이의 성장을 담아냈다.

위아이의 아이덴티티가 무언지 묻는 질문에 김동한은 "전진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1집 활동처럼 이번 활동도 당찬 포부를 갖고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한을 비롯한 멤버들의 자신감에는 이유가 있었다. 위아이는 "그간 실력적인 면에서 저희가 성장을 많이 한 것 같다"고 돌아보며 "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타이틀곡은 '모 아님 도'다. 리더 장대현이 프로듀싱한 노래로 동양적인 음계들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장대현이 작사, 작곡, 편곡까지 도맡았다면 멤버 강석화와 김동한은 작사로 이 곡에 참여했다. 

"'모 아님 도'라는 제목처럼 중간 없이, 무대에서 우리의 모습을 당당하고 자신감 있게 보여주자라는 뜻이 담겼다. 우리가 멋있다고 스스로 생각하면 보는 사람도 그렇게 느끼는 것 같다. 멤버들이 더욱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작업한 곡이다." (장대현)

김요한 "자신감 아니겠습니까"
 
'위아이' 김요한, 벅찬 오늘 위아이(WEi. 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의 김요한이 24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 IDENTITY : Challenge(아이덴티티 : 챌린지)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모 아님 도'를 선보이고 있다. '모 아님 도'는 '패를 뒤집어 세상에 던져 모 아님 도'라는 가사를 통해 자신감과 포부를 표현한 곡이다.

▲ '위아이' 김요한, 벅찬 오늘 ⓒ 위엔터테인먼트

 
위아이의 가장 두드러지는 변화는 앞서 언급했듯 강렬해졌다는 점이다. 부드럽던 기존 이미지를 탈피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노래로 힘 있는 무대를 선보인다. 유용하는 이번 곡을 기회로 강렬한 랩에 처음으로 도전했다고 밝히며 "'모 아님 도'가 지금까지의 내게 있어서 가장 큰 도전이자 성장의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전작과 분위기상 차이가 많이 나는 이번 앨범 활동에 걱정도 많았다. 김요한은 "대중들이나 팬분들이 저희의 변화를 어떻게 봐주실지 걱정도 됐지만, 그럼에도 '모 아님 도', 자신감 아니겠습니까?"라며 웃어보였다. 

그렇다면 멤버들 자신의 인생에서 '모 아님 도'였던 순간이 뭐가 있을까. 이 물음에 김동한은 "6년 전 대구에서 서울로 돌아왔던 순간"이라고 말했고, 강석화는 "우리 멤버들과 하나가 된 순간"이라고 했다. 

"저는 초등학생때부터 21살까지 태권도 선수로 활동했다. 태권도에 인생을 다 바쳤는데 그걸 포기하고 연예계에 도전했던 게 모 아님 도였던 것 같다." (김요한)

장대현도 비슷한 답변을 들려줬다. 다른 직종에서 일하다가, 진지하게 직업으로 생각하지 않았던 음악을 직업으로 택했을 때를 그러한 순간으로 꼽았다. 그는 앞으로의 포부를 밝히며 "다양한 음악을 소화할 수 있는 위아이로 자리 잡고 싶고, 다음 앨범이 궁금해지는 대중적인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의 신보에는 타이틀곡 '모 아님 도' 외에도 '브리딩(Breathing)', '댄싱 인 더 다크(Dancing In The Dark)', '디퓨저(Diffuser)', '겨울, 꽃'까지 총 5개의 곡이 수록됐다.
 
'위아이' 당당하게 모 아니면 도! 위아이(WEi. 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가 24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 IDENTITY : Challenge(아이덴티티 : 챌린지)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모 아님 도'를 선보이고 있다. '모 아님 도'는 '패를 뒤집어 세상에 던져 모 아님 도'라는 가사를 통해 자신감과 포부를 표현한 곡이다.

▲ '위아이' 당당하게 모 아니면 도! ⓒ 위엔터테인먼트

'위아이' 당당하게 모 아니면 도! 위아이(WEi. 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가 24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 IDENTITY : Challenge(아이덴티티 : 챌린지)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타이틀곡 '모 아님 도'는 '패를 뒤집어 세상에 던져 모 아님 도'라는 가사를 통해 자신감과 포부를 표현한 곡이다.

▲ '위아이' 당당하게 모 아니면 도! ⓒ 위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