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엔플라잉의 멤버 이승협이 팀에서 처음으로 솔로 가수로 출격했다. 엔플라잉 안에서도 그랬지만 이번 솔로 앨범에서도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우며 자신의 음악색을 가감 없이 뽐냈다. 

지난 22일 오후 이승협의 첫 번째 솔로 앨범 <온 더 트랙(ON THE TRACK)>의 음악감상회가 엔플라잉 보컬 유회승의 진행으로 온라인 생중계 됐다. 

데뷔 6년 만에 솔로 데뷔... "엔플라잉 색깔 덜었다"
 
솔로 이승협, 위로의 메세지 엔플라잉의 이승협이 22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솔로 데뷔 음반이자 첫 번째 싱글< ON THE TRACK > 온라인 음악감상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ON THE TRACK'은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여정의 궤도(Track)에 오른 이승협의 음악 세계를 상징적으로 담아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클리커 (Clicker)'는 부정적인 생각의 틀을 '클리커 (Clicker)'라는 소재를 통하여 긍정적으로 바꾸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 솔로 이승협, 위로의 메세지 엔플라잉의 이승협이 22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솔로 데뷔 음반이자 첫 번째 싱글< ON THE TRACK > 온라인 음악감상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ON THE TRACK'은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여정의 궤도(Track)에 오른 이승협의 음악 세계를 상징적으로 담아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클리커 (Clicker)'는 부정적인 생각의 틀을 '클리커 (Clicker)'라는 소재를 통하여 긍정적으로 바꾸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 FNC엔터테인먼트

 
'옥탑방'이란 곡을 음원차트에서 역주행 시킨 엔플라잉. 이 팀의 리더인 이승협은 '옥탑방'뿐 아니라 '봄이 부시게', '아 진짜요.' 등 엔플라잉의 히트곡을 직접 작사·작곡해왔다. 그런 그가 데뷔한 지 6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 앨범을 발표하며 새로운 출사표를 던졌다.

이승협은 "리더로서 책임감을 심어주기 위해 저를 팀 내 첫 솔로주자로 내보내주신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하며 그간 솔로 앨범을 준비하면서 고민했던 지점들을 털어놓았다. 그는 "엔플라잉과 솔로 이승협의 곡에 차이가 있어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엔플라잉의 이승협도 이승협인데 어떻게 차이를 둘 수 있을지 정말 고민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솔로 곡들을 모니터링해주신 분들께 '엔플라잉 같다'라는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었다. 아까웠지만 엔플라잉 같은 곡들을 다 뺐다."

<온 더 트랙>이라는 앨범명은 그가 솔로 뮤지션으로서 새로운 여정의 궤도(Track)에 오른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때론 직설적으로 때론 비유적으로 이야기를 풀어내며 나만의 길을 가겠다는 의지가 담긴 결과물이다. 앞서 말했듯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웠다.

타이틀곡은 '클리커(Clicker)'다. 1980년대의 펑키 사운드에 1990년대 힙합 톤을 가미하여 재해석한 곡으로, 리드미컬한 그루브가 돋보인다. 부정적인 생각의 틀을 긍정적으로 바꾸자는 가사가 인상적인 노래로, 이승협은 이 곡의 탄생 비화에 관해 "나의 반려견으로부터 힌트를 얻었다"고 전했다. '클리커'는 반려견 훈련 용품 이름인데, 반려견이 잘 했을 때 칭찬의 의미로 딸깍 소리를 내는 기계다. 이승협은 "그 소리가 강아지들에겐 긍정의 신호"라고 설명했다. 

"곡을 쓸 때면 힘들고 예민해지곤 하는데, 한순간에 긍정적으로 바뀔 때가 있다. 한번은 회승씨가 답답해하는 저를 불러내 캠핑을 데리고 간 적이 있는데 밤하늘의 별도 보고 쉬다 오니 정말 새로운 곡이 나오더라. 그런 것처럼 어차피 긍정적으로 바뀔 거면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행복하게 잘 지내자 라는 의미를 담은 노래다."

멤버 전원 재계약 비하인드
 
이승협, 유회승과 정겨운 티키타카 엔플라잉의 이승협이 22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솔로 데뷔 음반이자 첫 번째 싱글< ON THE TRACK > 온라인 음악감상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진행을 맡은 엔플라잉 유회승. 'ON THE TRACK'은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여정의 궤도(Track)에 오른 이승협의 음악 세계를 상징적으로 담아낸 앨범이다.

▲ 이승협, 유회승과 정겨운 티키타카 ⓒ FNC엔터테인먼트

 
이승협은 자신이 의도한 대로 엔플라잉 음악과 차별화된 음악을 만들었다. 힙합 색깔이 더해진, 과감하고 자유분방한 스타일을 솔로 앨범에서 시도했는데 그는 "엔플라잉에서는 박자를 쉽게 했다면 이번엔 좀 더 다이내믹하게 해봤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덧붙여 "보컬인 유회승이 없다 보니 제 솔로곡에선 랩의 비중이 커졌고, 멤버들이 함께 하지 않은 만큼 나의 색깔이 조금 더 진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엔플라잉 멤버들의 빈자리에서 오는 외로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멤버들의 에너지를 받아서 텐션이 높아지고 기운을 내는 스타일이라서 솔로 활동이 굉장히 외롭다"며 "솔로 활동하는 아티스트분들 정말 대단하단 생각이 들었다"며 웃어보였다. 

최근 엔플라잉 멤버 전원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맺기도 했다. 이승협은 이에 관해 "사실 저희 모두 고민이 많았는데 '80살까지 음악하게 해줄게'라는 총괄 PD님의 한 마디 말씀에 고민을 내던지고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저희의 목표가, 오래 음악하면서 리스너분들께 위로를 드리는 것이다. 이제는 앞만 보고 달려가면 되는 상태라 걱정 없다. 우리 팬분들은 아마 저희와 일생을 함께해야 할 것이다."

그의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문 앤 치즈(Moon & Cheese)', '슈퍼스타(Superstar)' 등 총 3곡이 수록됐다.
 
이승협, "신인(?)가수입니다!" 엔플라잉의 이승협이 22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솔로 데뷔 음반이자 첫 번째 싱글< ON THE TRACK > 온라인 음악감상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ON THE TRACK'은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여정의 궤도(Track)에 오른 이승협의 음악 세계를 상징적으로 담아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클리커 (Clicker)'는 부정적인 생각의 틀을 '클리커 (Clicker)'라는 소재를 통하여 긍정적으로 바꾸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 이승협, "신인(?)가수입니다!" ⓒ FNC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