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이 기사에는 영화에 대한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라스트 레터> 포스터

<라스트 레터> 포스터 ⓒ ㈜미디어캐슬

 
이와이 순지는 미야자키 하야오, 고레에다 히로카즈와 함께 국내에서 인지도가 높은 일본 감독이다. 국내에서 개봉 당시 115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러브레터>로 유명한 그는 <하나와 앨리스>, <릴리 슈슈의 모든 것>, <립반윙클의 신부> 등 특유의 감수성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했다. 그의 신작 <라스트 레터>는 <러브레터>의 아련한 감성을 그리워하는 이들을 위한 선물 같은 영화라 할 수 있다.
 
<라스트 레터>는 <러브레터>와 비슷한 구성을 선보인다. 두 작품 다 한 사람의 죽음(실종)을 계기로 사건이 시작되며, 주소를 오해해 보낸 편지를 계기로 인연이 시작된다. 언니 미사키가 죽은 후 장례식에 참석한 동생 유리는 동창회에서 온 편지를 발견한다. 언니의 부고를 전하기 위해 동창회를 찾은 유리는 동창들에 의해 미사키로 오해받는다. 얼떨결에 고등학교 졸업식 때의 미사키처럼 동창들 앞에서 연설까지 하게 된 유리. 그녀는 그곳에서 쿄시로를 만난다.
 
쿄시로는 과거 미사키를 좋아했다. 그녀 때문에 작가의 길로 접어든 그는 대학교에 진학하며 잠시 미사키와 사귀었다. 그때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소설 '미사키'로 등단까지 한 그는 여전히 그 시절의 미사키에게서 벗어나지 못한 채 살고 있다. 동창회에서 유리를 만난 쿄시로는 25년 동안 여전히 널 좋아한다는 문자를 보낸다. 동창회에서 돌아온 아내에게서 낯선 남자의 문자를 발견한 남편은 홧김에 스마트폰을 망가뜨린다.
  
 <라스트 레터> 스틸컷

<라스트 레터> 스틸컷 ⓒ ㈜미디어캐슬

 
스마트폰이 망가진 뒤, 유리는 쿄시로에게 미사키인척 편지를 보낸다. 미사키보다 쿄시로를 먼저 만난 건 유리였다. 유리는 미사키를 좋아하는 쿄시로에게 자신이 전해줄 테니 편지를 써 보라고 했다. 쿄시로가 마음을 다해 쓴 그 편지를 본 건 유리였다. 유리는 쿄시로를 좋아했지만, 쿄시로가 미사키를 좋아하는 걸 알았기에 그 마음을 쉽게 보여줄 수 없었다. 편지에 답장을 보내고 싶었던 쿄시로는 과거 졸업앨범을 펼쳐본다.
 
이 쿄시로가 졸업앨범을 펼치는 지점은 <러브레터>와 맞닿아 있다. <러브레터>는 후지이 이츠키라는 남자의 실종으로 시작된다. 그의 연인인 히로코는 그리움을 이기지 못하고 편지를 쓴다. 후지이의 졸업앨범에 적힌 주소로 보낸 편지였는데 놀랍게도 답장이 도착한다. 알고 보니 당시 학교에는 두 명의 후지이 이츠키가 있었던 것. 이를 통해 작품은 후지이 이츠키의 옛사랑을 아련하게 보여준다.
 
이 작품 역시 편지를 통해 이런 아련함을 보여준다. 쿄시로가 보낸 편지는 미사키의 본가를 향한다. 그곳에는 어머니를 잃은 미사키의 딸 아유미와 그런 아유미를 곁에서 지켜주는 유리의 딸 소요카가 있다. 이 두 소녀의 얼굴은 고등학교 시절 미사키와 유리의 얼굴과 같다. <라스트 레터> 역시 <러브레터>처럼 과거와 현재를 교차하며 진행한다. 세 사람의 고등학생 시절을 보여주며 그 시절의 아련함을 떠올리게 만든다.
  
 <라스트 레터> 스틸컷

<라스트 레터> 스틸컷 ⓒ ㈜미디어캐슬

 
다만 차이라면 <러브레터>와는 다른 결말을 택한다는 점이다. <러브레터>의 감성은 아련함에 머물렀다. 후지이 이츠키는 돌아올 수 없는 존재였기 때문이다. <라스트 레터>에서도 미사키는 돌아올 수 없는 존재다. 그러나 쿄시로는 아유미와 소요카를 만나면서 미사키가 그에게 품었던 감정들을 확인하게 된다. 아유미와 소요카의 존재는 유리와 미사키, 쿄시로의 감정을 더 단단하게 동여매 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라스트 레터> 스틸컷

<라스트 레터> 스틸컷 ⓒ ㈜미디어캐슬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이와이 순지 감독이 쓴 소설에서 보여줬던 쿄시로의 캐릭터가 영화에서는 잘 표현되지 못했다는 점이다. 소설의 경우 쿄시로와 유리, 두 사람을 화자로 내세워 번갈아 가며 내면의 심리를 깊게 보여준다. 쿄시로가 미사키와의 기억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살아가고 있다는 점이 부각되는 장면을 조금은 더 넣어 여운을 극대화시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러브레터>를 닮은 이 영화는 이와이 순지가 보내는 마지막 러브레터라 볼 수 있다. 참고로 <러브레터>에서 히로코와 후지이 이츠키, 1인 2역을 소화했던 나카야마 미호가 특별출연하며 그때의 감성을 떠올리게 만든다. 이 영화를 통해 다시 한 번 추억 속 사랑을 말하는 이와이 순지의 세상으로 들어가보자.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준모 씨네리와인드 기자의 블로그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