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펭귄 블룸> 포스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펭귄 블룸> 포스터. ⓒ 넷플릭스

 
호주의 블룸 가족, 아빠 캐머런 블룸과 엄마 샘 블룸과 큰아들 노아 그리고 두 작은아들까지 거의 모든 게 완벽했던 그들은 2013년 태국으로 여행을 떠난다. 괜찮았던 태국 여행, 하지만 한순간에 가족은 나락으로 떨어진다. 어느 관광지 옥상에서 난간에 기대 있던 샘 블룸이 바닥으로 추락한 것이다. T6라고 부르는 등 한복판 척추를 다쳐 그 아래로 마비가 되어 쓸 수 없게 되었다. 

호주로 돌아와 일상을 영위하는 가족, 1년이 지났건만 회복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사고 전 활동적이기 그지 없었던 샘은 육체적·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겪으며, 육체는 물론 정신적으로도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것이다. 그러던 어느 날 노아가 해변에서 위기에 처한 새끼 까치 한 마리를 집으로 데려온다. 높은 둥지에서 떨어져 다쳐서는 그냥 뒀으면 죽었을 것이었다. 엄마의 반대를 무릎쓰고 '펭귄'이라는 이름까지 붙여 주며 보살피는 노아, 그러며 하루종일 실의에 빠져 아무것도 하지 않는 엄마를 그리워한다. 

트라우마는 더 이상 아이들의 엄마일 수 없다는 자책으로 이어지고 삶의 희망을 이어가기 힘들 정도가 되어 간다. 그녀를 극진히 간호하며 세 아이들까지 챙기는 캐머런도,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세 아이들도 그녀에게 삶의 이유를 되찾아 주진 못한다. 과연 샘은, 아니 블룸 가족은 집단 트라우마를 잘 이겨 내고 다시 예전처럼, 아니 새로운 삶을 개척할 수 있을까? 펭귄은 어떤 도움을 줄까?

집단 트라우마에 걸린 가족의 고통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펭귄 블룸>은 2017년 4월에 출간된 캐머런 블룸의 동명 베스트셀러 포토 에세이를 원작으로 한다. 날개를 다쳐 날지 못했던 까치 '펭귄'을 데려와 2년여 동안 지극정성으로 보살펴 결국 자연으로 돌아가게 한 블룸 가족의 감동 어린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다. 비록 펭귄은 자연으로 갔지만 종종 블룸 가족을 찾아온다고 한다. 

하지만, 이 감동 어리고 따뜻하기만 한 것 같은 이야기의 이면엔 치명적이다 못해 절망적이기까지 한 이야기가 곁들여 있다. 바로, 블룸 가족의 사연인데 엄마 샘이 불의의 사고 때문에 더 이상 두 발로 설 수 없게 된 것이다. 한 인간이 한순간에 절망의 구렁텅이로 떨어진 것도 모자라, 행복했던 가족이 불행의 구렁텅이로 떨어져  버린 것이다.

집단적 고통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외부의 힘이이 필요할 때가 있다. 극중에서 사고 당사자 샘을 제외하곤 큰아들 노아가 가장 큰 트라우마를 겪는데, 샘으로 하여금 그때 그 건물의 옥상으로 올라가게 한 이가 노아였기 때문이다. 노아는 샘이 사고를 당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자기 탓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엄마가 더 이상 예전처럼 자신을 찾지 않고 관심을 두지 않으며 보살피지도 않다고 생각한다.

노아가 가족 누구보다도 펭귄에게 애정을 쏟는 게 십분 이해된다. 애정은 일방적이지 않는 법, 엄마에게서 사랑을 받으며 자신 또한 엄마에게 사랑을 주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니 펭귄에게 사랑을 쏟고 자신 또한 펭귄에게서 사랑을 받고자 하는 것이다. 샘은 사고 후 복잡한 심정으로 가족을 대할 수밖에 없을 테고 그래서 예전처럼일 수 없었다. 하지만, 펭귄은 그렇지 않다. 부담 없이 보살피며 사랑을 주면, 부담 없는 사랑을 되돌려 준다. 

블룸 가족은 펭귄이 처음 날게 되었을 때 진심으로 응원했고, 타 지역에 함께 갔다가 영역다툼으로 다쳤을 땐 진심으로 아파했다. 펭귄을 향한 이 모든 건, 그들 스스로를 치유하는 방식으로 치환되었다.

트라우마 극복기

샘은 먼저 노아와 얘기를 나눴다. 노아가 샘의 사고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말이다. 샘은 노아의 말을 듣고 '너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진심 어린 말을 건넸다. 그리고 여전히 엄마 '샘'이 필요한 노아의 진심을 알았다. 이후 그녀는 사고 이후 상태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을 시작한다. 물론, 주위 사람들의 강력한 권고로 마지못해 시작했지만 말이다. 사고 전 서핑을 즐겼던 그녀로 하여금 물 위 카약을 홀로 타게 만드려는 것이었다. 한없이 좋아했지만 할 수 없게 되어 애써 피하던 바로 그것에 정면으로 마주한 것. 

샘의 인간 승리 지점이 감동의 하이 포인트일 테지만, 영화는 제목답게 펭귄의 승리 지점에서 진정한 감동을 선사한다. 펭귄이 날개를 펴고 날 때 울컥했고, 펭귄이 영역다툼에서 일방적으로 피해를 입을 때 울컥했으며, 완전히 떠난 줄 알았던 펭귄이 돌아왔을 때 울컥했고, 펭귄이 블룸 가족들과 어우러져 일상을 영위할 때 울컥했다. 까치 펭귄에서 눈을 떼지 마시라. 펭귄을 통해 상상초월의 감동을 느낄 수 있으니 말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