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영향속에서 우여곡절 끝에 호주 멜버른에서 진행되었던 국가 대항전 테니스대회인 ATP컵 결승전에서 러시아가 이탈리아를 이기고 우승컵을 안았다.
 
러시아는 2월 6일 열린 결승에서 단식 2경기를 먼저 이기면서 복식 경기를 하지 않고 정상에 섰다.
 
첫번째 단식 주자였던 8위인 안드레이이 루불레프는 17위인 파비오 포니니를 2-0(61.62), 두번째 단식에서 4위인 다닐 메드베데프가 10위인 마테오 베레티니를 2-0(64.62)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멜버른에서 열리고 있는 멜버른2(MURRAY RIVER OPEN) 250투어에서는 21위, 20살 캐나다의 펠릭스 오제 알리아심이 결승에 올라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에 도전할 기회를 잡았다.
 
알리아심은 2월 7일 예정인 결승에서 역시 첫 투어 우승에 도전하는 30살, 33위인 영국의 다니엘 에반스와 격돌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침체된 한국 테니스에 대한 대안과 비전등을 이곳을 통해 전달하고자 합니다.세계 테니스 흐름에 대한 기술적 분석과 탑 랭커들의 경기 소식도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여 테니스 동호인들의 갈증을 풀어주는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