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관련 이미지.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관련 이미지. ⓒ (주)티캐스트

 

가족이 함께 모이는 연초 연휴라면 무엇보다 따뜻한 가족 영화가 필요한 법. 달콤한 빵과 케이크 냄새로 가득한 가족 영화 한 편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아래 <러브 사라>)는 가족의 해체 시대에 고립되기 쉬운 요즘 사람들에게 좋은 치유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미혼모로 치열하게 살던 사라가 그토록 원했던 베이커리 오픈을 앞두고 사망하자, 그의 소망을 딸인 이사벨라와 사라의 옛 친구들이 의기투합해 이뤄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설정만 보면 간단한 일처럼 보이지만 애초에 사라 없는 이들의 관계는 상처와 불신으로 가득했다. 사라의 엄마 미미(셀리아 아임리)와 교류가 전혀 없던 사라의 딸 클라리사(섀넌 타켓)는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받고 최후의 보루인 미미를 찾아간다.

무용수를 꿈꿨던 클라리사와 유명 곡예사였던 미미와는 공통점이 있지만, 사라의 죽음 이후 관계가 소원해졌던 터였다. 베이커리를 열기 위해 돈을 지원해달라는 사라의 부탁을 미미가 거절했기 때문이다. 할머니에 대한 무언의 원망을 품고 있던 클라리사는 생전 사라의 절친한 친구였던 이사벨라(셀리 콘)에게 함께 베이커리를 운영해보자고 제안한다. 그리고 용기를 내 미미에게 투자를 해달라고 부탁한다.

이처럼 영화 속 캐릭터들은 딸과 친구를 잃은 슬픔에 잠겨 있던 와중 베이커리 오픈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움직인다. 사라의 꿈을 대신 실현하기 위해 이들은 서로의 다름을 받아들이기 시작한다.

죽은 사람을 중심으로 뭉친 이들이기에 좀 더 숭고해 보인다. 세상을 향한 원망과 허무함에 가득 찼던 미미는 베이커리 메뉴를 개발하며 생기를 찾고, 클라리사 또한 가게를 운영하며 잊고 있던 자신의 인생 의미를 깨닫기 시작한다. 이 과정에 사라의 옛 남자친구이자 이사벨라와 요리 학교 동문이기도 한 메튜(루퍼트 펜리존스)까지 합세하는데 그 또한 클라리사가 자신과 사라 사이에서 생긴 딸이라는 생각에 부채의식을 안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관련 이미지.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관련 이미지. ⓒ (주)티캐스트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관련 이미지.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관련 이미지. ⓒ (주)티캐스트

 
이처럼 얽히고설킨 네 사람의 관계는 사라를 통해 달라지고 급변한다. 우여곡절 끝에 가게를 열긴 했지만 좀처럼 손님이 들지 않는 현실에서 미미는 우연히 사라가 좋아했던 소설 <80일간의 세계일주>를 발견하고 베이커리의 방향성을 찾는다. 다름 아닌 보통의 빵을 파는 게 아니라 손님들의 다양성을 충족하는 세계 여러 나라의 전통 빵을 주문 받아 파는 일이다.

영국 노팅힐은 영국뿐 아닌 전 세계 다국적 시민들이 모여 사는 메트로 폴리스다. 같은 일상인 듯 보이지만 실상은 고향의 음식을 그리워한다는 걸 간파한 미미와 동료는 국적 불문하고 사람들의 요구와 취향을 수집해 그들을 위한 특별한 빵과 디저트를 만들기 시작한다. 이름하여 '80가지 세계의 빵'이다. 고객의 주머니가 아닌 마음을 움직이는 방식을 통해 네 사람 또한 진정한 화해와 이해의 길로 접어든다. 

영화 말미 흘러나오는 피아노곡 또한 감정을 건드리기에 충분하다. 영화 자체가 단순하고 명료한 구성과 설정임에도 허술해 보이지 않고, 쓸데없는 기교를 부리지도 않았다. 

한줄평: 가족과 함께 연휴를 즐긴다면 피하기 어려운 영화
평점: ★★★☆(3.5/5)

 
영화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관련 정보

원제: Love Sarah
감독: 엘리자 슈뢰더
주연: 셀리아 아임리, 섀넌 타벳, 셀리 콘, 루퍼트 펜리 존스, 빌 패터슨
수입 및 배급 : ㈜티캐스트
러닝타임: 98분
관람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 : 2021년 2월 4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