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체리블렛이 사랑스러운 에너지를 극대화하면서도 카리스마를 품은 콘셉트로 돌아왔다. 

5개월여 만에 첫 번째 미니앨범 <체리 러시(Cherry Rush)>로 컴백한 체리블렛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0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멤버 유주는 코로나19 확진 스태프와 동선이 겹쳐 자가격리 중에 있어서 쇼케이스 현장에는 함께하지 못했다. 자가격리 기간은 21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체리러시'... 이 단어에서 따온 것
 
'체리블렛' 달콤매력에 푹! 체리블렛(Cherry Bullet. 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이 2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 체리 러시(Cherry Rush) >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러브 쏘 스윗(Love So Sweet)'을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러브 쏘 스윗(Love So Sweet)'은 캔디보다 달콤한 사랑에 빠진 체리블렛의 사랑스럽고 당찬 매력을 극대화한 곡이다. 유주는 출연 중인 드라마 촬영현장에 참여했던 한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의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 중으로 쇼케이스에 불참했다.

▲ '체리블렛' 체리블렛(Cherry Bullet. 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이 2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 체리 러시(Cherry Rush) >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러브 쏘 스윗(Love So Sweet)'을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러브 쏘 스윗(Love So Sweet)'은 캔디보다 달콤한 사랑에 빠진 체리블렛의 사랑스럽고 당찬 매력을 극대화한 곡이다. 유주는 출연 중인 드라마 촬영현장에 참여했던 한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의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 중으로 쇼케이스에 불참했다. ⓒ FNC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명 <체리러시>는 달콤한 음식을 섭취한 뒤 에너지가 치솟는 상태를 뜻하는 '슈가러시'란 단어에서 따온 이름이다. 타이틀곡은 레트로 사운드 기반의 신스팝 장르인 '러브 소 스윗'으로, 캔디보다 달콤한 사랑에 빠진 체리블렛의 사랑스럽고 당찬 매력이 돋보이는 노래다. 

"체리처럼 사랑스러운 이미지의 곡이지만 무대 위 퍼포먼스는 카리스마 넘친다. '러브 소 스윗'으로 걸크러시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해윤)

보라 역시 "사랑스러운 모습과 에너제틱한 모습 둘 다 보여드릴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보라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퍼포먼스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며 "안무의 동선과 대형이 특히 예쁘고 다양해서 보시는 분들이 맛있는 무대라고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하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안무 연습을 마칠 때마다 저희는 '끝까지 해피엔딩!'이라는 구호를 함께 외친다. 그럴 때마다 '소 스윗'해진다." (보라)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업비트 팝 장르 '라팜파(Follw Me)', 모던한 훅이 인상적인 업템포 곡 '폼 나게(Keep Your Head Up)', 사랑에 푹 빠진 마음을 표현한 팝 댄스곡 '멋대로 해(Whatever)', 포근한 감성의 미디움 템포곡 '종소리(Ting-a-ring-a-ring)' 등 총 5곡이 담겼다.

"퍼포먼스 강한 그룹으로 인정받고 싶어"
 
'체리블렛' 달달한 러블리 비주얼 체리블렛(Cherry Bullet. 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이 2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 체리 러시(Cherry Rush) >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러브 쏘 스윗(Love So Sweet)'을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러브 쏘 스윗(Love So Sweet)'은 캔디보다 달콤한 사랑에 빠진 체리블렛의 사랑스럽고 당찬 매력을 극대화한 곡이다. 유주는 출연 중인 드라마 촬영현장에 참여했던 한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의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 중으로 쇼케이스에 불참했다.

▲ '체리블렛' ⓒ FNC엔터테인먼트


이번에 가창력을 보여드릴 수 있는 파트를 맡게 되어 기쁘다는 지원은 "퍼포먼스를 하는 가운데서도 안정적인 라이브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그 점에 중점을 두고 연습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한 해윤은 "퍼포먼스를 하면서 노래뿐 아니라 표정도 놓치지 않으려고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9년 1월 데뷔한 체리블렛. 이들에게 데뷔 때와 지금, 달라진 것이 있다면 무엇인지 물었다. 먼저 외국인 멤버 메이는 "데뷔했을 때보다 한국어가 더 편해졌다"고 답했고, 지원은 "아무래도 실력적인 면에서 발전한 것 같고, 또 무엇보다 2년 간 늘 함께한 멤버들과 스태프분들을 더 사랑하고 챙기게 된 것 같다. 감사하는 마음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번 활동을 통해서 팬을 비롯한 대중으로부터 듣고 싶은 말이 있을까. 이에 채린은 "첫 미니앨범을 선보이는 만큼 '체리블렛의 색이 확실히 보인다'는 말을 듣고 싶다. 또, 사랑스러워 보이지만 실력 있고 강렬한 매력의 그룹이란 말도 듣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어서 메이는 "특히 퍼포먼스에 강한 그룹이라는 인정을 받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체리블렛' 사랑스럽고 당차게! 체리블렛(Cherry Bullet. 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이 2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 체리 러시(Cherry Rush) >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타이틀곡 '러브 쏘 스윗(Love So Sweet)'은 캔디보다 달콤한 사랑에 빠진 체리블렛의 사랑스럽고 당찬 매력을 극대화한 곡이다. 유주는 출연 중인 드라마 촬영현장에 참여했던 한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의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 중으로 쇼케이스에 불참했다.

▲ '체리블렛' 체리블렛(Cherry Bullet. 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 ⓒ FNC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