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6일 오후 8시 55분, SBS <정글의 법칙>이 새롭게 돌아온다.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라는 제목으로, 제주도를 배경으로 하여 병만족이 된 스포츠 스타들의 생존을 그려낸다. 김병만, 이동국, 이대호, 김태균, 이초희, 허재, 탁재훈, 데프콘, 나태주, 정유인, 나인(온리원오브) 등이 출연한다.

경기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전 운동선수들의 인간적인 모습까지 볼 수 있는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의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가운데 이동국, 김태균, 이초희, 나태주와 연출을 맡은 박용우 PD가 참석했다. 

"운동보다 정글 생활이 더 힘들어"
 
'정법-스토브리그' 전지훈련 보다 힘든 정법 이초희 배우, 김태균 전 야구선수, 이동국 전 축구선수, 나태주 가수가 15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SBS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병만족이 된 스포츠 스타들의 생존력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16일 토요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 '정법-스토브리그' 전지훈련 보다 힘든 정법 이초희 배우, 김태균 전 야구선수, 이동국 전 축구선수, 나태주 가수가 15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SBS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병만족이 된 스포츠 스타들의 생존력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16일 토요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 SBS

 
몇 년 전부터 <정글의 법칙> 출연 제안을 받았다는 전 축구 선수 이동국은 당시 선수생활을 하면서 고생하고 있어서 "굳이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제 선수생활 은퇴를 한 이동국은 <정글의 법칙>에 출연하게 됐고 고생에 마음을 열고 열심히 임했다. 

"제주도에 다녀온 후 '뭐든 할 수 있겠다' 싶더라. <정글의 법칙>을 통해 나 자신을 발견하고 어떤 강풍에도 흔들리지 않는 강한 상태가 되어 돌아오리라는 믿음이 있었는데 (실제로 그랬고) 자신감도 얻었다. 평소에 '피할 수 있으면 피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번엔 피하지 않고 부딪쳤다." (이동국)

이동국은 정글 체험에서 배고픔이 가장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는데, 그런 그에게 축구선수 시절의 전지훈련과 정글생활 중에 무엇이 더 힘든지 물었다. 그는 고민의 여지 없이 정글을 택했다. 전 야구선수 김태균도 이 질문에 같은 대답을 내놓았다. 김태균은 "야구는 제가 평생 해왔던 거라서 전지훈련을 가도 잘 버텼는데 정글은 정말 제가 안 해본 생소한 경험이라 더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태균은 이초희를 보면서 힘을 얻었다고 한다. "(이초희 씨는) 나와 같이 허당기를 보여줬다"고 밝히며 김태균은 "저 혼자 있었으면 힘들었을 건데 힘을 얻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초희 역시 정글의 험난한 생활을 회상하며 "제가 공복을 못 참는다"며 배고픔을 참는 데 큰 어려움을 겪은 일화를 들려줬다. 

"배가 너무 고팠다. 집에 가고 싶다고 그랬다. 그런데 형님들이 자꾸 맛있는 걸 잡아다 주셔서 참고 또 참았다." (이초희)

PD가 뽑은 정글 생존왕은?
 
'정법-스토브리그' 이동국, 내 자신 발견! 이동국 전 축구선수가 15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SBS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병만족이 된 스포츠 스타들의 생존력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16일 토요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 '정법-스토브리그' 이동국, 내 자신 발견! 이동국 전 축구선수가 15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SBS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병만족이 된 스포츠 스타들의 생존력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16일 토요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 SBS

이초희는 "<정글의 법칙>이 올해로 10주년이 됐는데 저 또한 올해로 데뷔 10주년"이라고 밝히며 "저도 새로운 자극이나 전환점이 필요한 상황이었고, 운명 같다고 느꼈다. 고생하러 가보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나태주는 출연 이유에 대해 "태권도로써, 가수와 배우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나태주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싶어서 <정글의 법칙>에 출연하게 됐다"고 했다. 

그렇다면 김태균의 출연 계기는 뭘까. 그는 "은퇴하고 여러 곳에서 불러주셨는데 정글에 제일 가고 싶었다"며 "사회에 나가면 정글이라고 다들 그러던데 저 자신을 한번 테스트 해보고 싶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글생활을 하면서 내가 운동밖에 할 줄 아는 게 없구나, 못하는 게 참 많구나 하고 깨달았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박용우 PD의 생각은 조금 다른 듯했다. 정글 생존에서 가장 뛰어났던 멤버를 꼽아달라는 요청에 박 PD는 김태균을 꼽은 것.

강인한 모습으로 그라운드를 누볐던 스포츠 선수들의 정글 생존이 기대되는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가, 그간 보여 왔던 비슷한 정글 생존기의 지루함을 깨고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법-스토브리그' 김태균, 처음이라 긴장의 연속 김태균 전 야구선수가 15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SBS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병만족이 된 스포츠 스타들의 생존력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16일 토요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 '정법-스토브리그' 김태균, 처음이라 긴장의 연속 김태균 전 야구선수가 15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SBS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병만족이 된 스포츠 스타들의 생존력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16일 토요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 SB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