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남동생 그룹'이라 불리는 T1419가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인 멤버 다섯 명과 일본인 멤버 네 명으로 이뤄진 T1419는 국내뿐 아니라 일본과 미국에서 동시 데뷔한다.  

MLD엔터테인먼트와 소니뮤직, 글로벌 IT 기업인 NHN이 손잡고 기획한 신인 보이그룹 T1419(노아, 시안, 케빈, 건우, 레오, 온, 제로, 카이리, 키오)의 데뷔 앨범 <비포 선라이즈 파트1(BEFORE SUNRISE Part.1)>의 쇼케이스가 11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한국, 미국, 일본 동시 데뷔
 
 T1419가 첫 쇼케이스를 갖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T1419가 첫 쇼케이스를 갖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 MLD엔터테인먼트


이들의 팀명 T1419는 멤버들이 처음 만났던 나이인 14살부터 19살을 의미한다. T는 틴에이저를 뜻한다. 초심을 간직하겠다는 각오와 10대들의 고민을 아우르고 대변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그룹명이다. 

건우는 "T1419는 가칭이었다"고 비하인드를 밝히며 "그런데 우리 팀명보다 멋있는 팀명은 없는 것 같아 그대로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T1419는 한국, 미국, 일본에서 데뷔하는 만큼 언어공부에 매진하는 모습이었다. 시안은 "선배님들이 다른 언어로 해외 팬들과 소통하는 것을 보고 언어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공부에 열심인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세계로 뻗어가기 위해 영어는 물론, 중국어와 스페인어 등을 배우고 있다. 

코로나19로 해외에 나가는 데 제약이 있는 지금, 이들은 어떻게 활동할 예정일까. 시안은 "그것 또한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게 많은 언택트 시대인 만큼 거기에 발맞춰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고민하고 계획하고 있다. 멤버들끼리 다양한 의견을 내며 능동적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의 데뷔 타이틀곡은 '아수라발발타(ASURABALBALTA)'다. 이 곡은 힙합과 EDM 기반의 장르로, 주문으로 이뤄진 이 제목은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리라'라는 뜻을 담고 있다. 위기를 마주하고 돌파하겠다는 내용의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방탄소년단이 롤모델
 
 T1419가 첫 쇼케이스를 갖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T1419가 첫 쇼케이스를 갖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 MLD엔터테인먼트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 선배인 모모랜드가 이들에게 조언해준 것은 없을까. 이 질문에 온은 "제인 선배님이 말씀해주셨는데 '멤버들이 많을수록 킬링 포인트가 다르기 때문에 자신만의 매력을 각자 연구하고 한 명 한 명이 끼를 잘 살려야 한다'고 하시더라"며 "멤버들이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기 위해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노아는 "'무대에 선다는 건 어려운 일이지만 보람찬 점이 훨씬 더 많은 일'이라고 선배님들이 말씀해주신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이들에게 롤모델을 물었다. 이 질문에 T1419는 방탄소년단을 언급하며 "선배님들의 각 잡힌 퍼포먼스와 높은 수준의 표정 연기를 보면서 저렇게 한 곡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어떻게 자신을 보여주고 표현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평소에 생각한 수식어가 있는지 묻자 뜻밖의 대답을 내놓았다. 이들은 팀명인 "T1419"를 외쳤고, 이어 "다른 수식어 없이 T1419란 이름 그 자체로 브랜드이고 수식어이고 싶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앞으로의 각오에 대한 질문에 다음과 같은 답변을 돌려주었다.

"우리는 꿈 너머의 꿈을 꾼다. 어제의 꿈이 데뷔였다면, 내일의 꿈은 T1419가 더 행복하게 활동하고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것이다." (노아)
 
 T1419가 첫 쇼케이스를 갖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T1419가 첫 쇼케이스를 갖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 MLD엔터테인먼트

 
 T1419가 첫 쇼케이스를 갖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T1419가 첫 쇼케이스를 갖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 MLD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