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 공식 포스터 갈무리.

2020 도쿄올림픽 공식 포스터 갈무리. ⓒ 국제올림픽위원회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은 올해 7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교도통신>이 9~10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에 대해 35.3%가 '취소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하면서 총 80.1%가 예정대로 올해 7월 개최하는 것에 반대했다.

2020 도쿄올림픽은 작년 7월 개최할 예정이었다가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7월로 1년 연기된 바 있다.

그러나 여전히 일본의 코로나19 확산세를 잡지 못하고 있는 데다가 특히 올림픽이 열리는 도쿄를 비롯해 수도권에서만 전국 확진자의 절반이 쏟아져 나오면서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언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일본 공영방송 NHK가 지난달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63%였던 것과 비교해 부정적인 여론이 훨씬 더 높아진 것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현역 최장수 위원인 딕 파운드(79·캐나다) 위원도 전날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 개최 가능성에 대해 "어떤 것도 확신할 수 없다"라며 우려를 나타냈다(관련 기사 : '현역 최장수' IOC 위원 "도쿄올림픽 개최 확신 못 해")

그럼에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감염 대책에 만전을 기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도쿄올림픽 개최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도 "올림픽 취소는 선택지에 없다"라며 "일본 정부와 협력해 여러 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도쿄올림픽은 전 세계에 희망과 자신감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상황은 갈수록 일본과 IOC에 불리해지고 있다. 수도권에 대한 긴급사태는 다음 달 7일까지이지만, 긴급사태 기간을 더 늘리고 오히려 대상 지역도 확대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 

또한 일본뿐만 아니라 전파력이 강한 변이 코로나19의 출현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어 올림픽 개최 시기에 맞춰 각국의 대표단 선발, 백신 및 의료진 확보 등을 준비하기 어려울 것이라 지적이다.

도쿄올림픽을 정권의 핵심 업적으로 내세우려다가 거센 반대 여론에 부딪힌 스가 총리가 과연 어떤 결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