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가 또 한 번 섭외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88회는 새해를 맞아 무엇을 담고 무엇을 비울지 생각해보는 '담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인테리어 플랫폼의 대표, 광고 감독, 시인, 의대생, 요리책 작가가 된 만학도 할머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들 중 가장 화제가 된 인물은 현재 서울대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신재문씨. 그는 이날 방송에서 6년 전 대학 입시 과정에서 재학 중인 서울대를 비롯한 6개 대학 의학과 수시에 동시 합격한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MC 유재석은 "수시를 6개 모두 합격할 정도라면 전교 1등이셨겠다"라고 묻자 신씨는 "전교 1등이 아니라 3등이었다. 고등학교가 학점제로 운영됐다. 경기과학고등학교였다"라고 답했다. 그런가 하면 신씨는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215시간의 의료 봉사 활동을 했다"라며 학창시절부터 의대 진학을 꿈꿨다는 사실을 드러내기도 했다(자신만의 공부 비결과 엄청난 공부 양을 공개하기도).
 
해당 방송 녹화를 마친 신씨는 아마 입시 준비생이나 학부모들에게 도움이 되는 인터뷰가 됐을 거라며 방송 날짜를 고대했을 터다. '유퀴즈' 제작진 또한 그런 그림을 꿈꾸며 신씨를 섭외했을 테고. 하지만 그들의 바람과는 달리 88회가 방송된 이후 누리꾼들은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신씨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과학고등학교를 발판 삼아 의대에 진학했다는 이유에서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 tvN

 
누리꾼들의 비판 이유

과학 영재학교(이름이 과학고등학교인 경우가 많지만 입시에서는 과고와 구분하기 위해 영재고라고 부른다)는 국가의 발전을 이룩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설립됐다. 이 목적 때문에 국립·공립으로 운영되며 1인당 연간 수백 만 원의 재정 지원을 받는다.

사실 2000년대 초반부터 과학고의 '의대 러시' 문제는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과학영재 육성이라는 사회적 공감대 속에 학비를 지원받은 이들이 의대에 진학하는 것은 취지에 어긋난다는 이유 때문이다.

결국 교육부는 지난 2016년 말 칼을 빼 들었다. 전국 8개 국공립 영재고등학교의 학칙이나 입학요강에 '의대 진학 시 불이익을 받는다'는 내용을 기재토록 권고한 것. 하지만 이후에도 의대 진학을 선택하는 학생들의 수는 줄어들지 않아 실효성 논란이 일기도 했다. 
 
신재문씨가 졸업한 고등학교도 2021학년도 신입생 입학 전형 요강에 "본교는 이공계열의 수학, 과학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된 영재학교이므로 의예, 한의예, 약학 계열로의 진학은 적합하지 않음. 해당 학과(계열)에 지원할 경우 재학 중 받은 장학금 등 지원액을 회수, 본교 교원은 어떠한 추천서도 작성하지 않는다"라고 명시했다. 

이번 방송이 나간 후 tvN '유퀴즈' 시청자 게시판에 비판 의견이 줄을 이었다. 출연자를 향한 비난은 물론 "혹시 제작진이 아는 사람 아닌가요", "유퀴즈 초심 잃은 듯", "언제부터 이 프로가 학벌 자랑, 스펙 자랑 하는 곳으로 변했나요"라는 제작진에 대한 질책도 꼬리를 물었다. 그 중에는 "옛날이 좋았다", "섭외 제대로 하든가 하지 말든가", "이제 안 보겠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섭외에 대한 불만은 전방위적으로 뻗어 나갔다. 

시청자들의 불만은 출연자보다는 섭외 과정에서 이런 상황을 걸러내지 못한 제작진을 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퀴즈>는 지난해 8월에도 유명 유튜버 부부를 섭외했다가 여러 의혹이 불거지면서 제작진이 사과했다. 

시청자 게시판에 쇄도한 글 중에서 유독 눈길을 끌었던 건, 과거 방송이 더 좋았다는 내용이었다. 초창기 <유퀴즈>는 거리 곳곳을 걸으며 행인과 대화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셀럽이 아니라 평범한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조명했던 이 프로그램은 시간이 흐를수록 빛을 발했다. 

제작진 또한 초창기 포맷이 갖고 있는 의미를 모르진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라는 변수가 생겼고 '유퀴즈'는 특집에 맞는 게스트들을 섭외하는 방식으로 형식을 바꿨다. 명확하게 말하자면, 예전의 형태로 안 돌아가는 게 아니라 못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울며 겨자먹기'로 바꾼 방식이지만 사실 섭외로 출연한 게스트 중에서도 의미 있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호평을 받은 이들이 상당하다. 이번 '담다' 특집에 출연한 만학도 작가 할머니들도 문맹이었던 본인들의 경험과 꿈을 나눠 큰 감동을 안겼다.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성실히 준비해 올 때 게스트들은 더 영양가 있는 화자가 되기도 한다. 충분히 훈훈한 내용으로 사람들 사이에서 회자될 수 있었던 회차가 논란으로 인해 빛이 바랜 것 같아 안타깝다. 

완전무결한 출연자를 골라 섭외한다는 건 불가능하겠지만 방송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시청자들과의 '공감'이다. 단순히 유명인들의 노하우나 그들의 삶을 보여주는 데에만 집중하고 시청자들과의 공감을 소홀히 한다면, 이번과 같은 논란은 또 불거질 것이다. 새해부터 호된 질책을 받은 '유퀴즈'가 앞으로 무엇을 비우고 또 담을지 고민해 더 좋은 요리를 내길 바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