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역사 아래서 살아가는 가족의 삶을 어린아이의 순수한 시선으로 그려낸 영화 <나의 작은 동무>가 오는 14일 개봉한다. 고난 속에서 더욱 굳건하게 피어나는 가족애가 감동을 주는 이 영화의 언론 시사회가 5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1950년대 에스토니아의 여섯 살 소녀
 
 영화 <나의 작은 동무>

영화 <나의 작은 동무> ⓒ ㈜라이크콘텐츠

 
해외 유수 영화제들의 쏟아지는 러브콜을 받아 눈길을 모은 <나의 작은 동무>는 소련 통치 아래 혼란을 겪던 1950년대 에스토니아를 아이의 시선으로 그려낸다. 수용소로 간 엄마를 기다리는 여섯 살 렐로(헬레나 마리아 라이스너)는 착한 아이가 되면 엄마가 돌아온다는 말을 철썩 같이 믿고 착한 아이가 되기 위해 애쓰고 또 애쓴다.

엄마를 데려 갔던 검은 옷을 입은 아저씨들이 왜 우리 집에 자꾸만 찾아오는지, 왜 우리 가족의 물건들을 뒤지는 건지, 왜 아빠의 자랑스러운 스포츠 메달에 관심을 보이는 건지 도무지 알 수 없지만 렐로는 괴로운 가운데서도 씩씩한 모습을 잃지 않는다. 

렐로 역을 맡은 헬레나 마리아 라이즈너는 순진무구하면서도 심금을 울리는 연기로 깊은 감동을 만들어냈다. 이 영화의 중심이 되는 캐릭터를, 어른 연기자에 뒤지지 않는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연기하며 영화에 몰입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렐로의 맑은 에너지를 더욱 배가해줄 아름다운 영상미가 어우러져 보는 이의 눈과 마음을 정화시켜준다. 
 
 영화 <나의 작은 동무>

영화 <나의 작은 동무> ⓒ ㈜라이크콘텐츠

 
아빠와 함께 지내며 착한 아이가 되기 위해 빨간 스카프를 두른 '소년단'이 되기로 결심한 렐로는 그것이 소련 공산당에 속하는 일이라는 걸 모르지만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한다. 이런 순수함이 참 웃프다.

이 영화는 에스토니아인들이 사랑하는 작가 렐로 툰갈의 자전적 소설 <꼬마 동무와 어른들>과 <벨벳과 톱밥>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이 영화 <나의 작은 동무>는 에스토니아 공화국 100주년 기념작이며, 에스토니아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한다.

이 영화를 연출한 무니카 시멧츠 감독은 원작을 읽고 당시 사회상을 다룬 다른 작품들과 달리 여섯 살 여자아이의 시선이라는 특별한 관점을 차용해 혼란의 시기를 그려낸 점에 마음이 끌려 영화화를 결심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아이의 시선에서 느껴지는 명료함
 
 영화 <나의 작은 동무>

영화 <나의 작은 동무> ⓒ ㈜라이크콘텐츠

 
 영화 <나의 작은 동무>

영화 <나의 작은 동무> ⓒ ㈜라이크콘텐츠


렐로는 여섯 살 아이답게 모든 상황을 보이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다르게 해석할 여지도, 능력도 없다. 하지만 희한하게도 이런 시선이 오히려 1950년대 공산주의 소련 치하의 에스토니아의 상황을 내밀히 꿰뚫어보게 한다. 

더불어 비극은 더욱 비극으로 보이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안에서 느껴지는 따스한 면은 더욱 따스하게 보이게끔 한다. 한 마디로 모든 것이 혼란스러운 가운데서도 세상을 바라보는 렐로의 단순한 시각이 관객으로 하여금 삶을 더욱 명료하고 넓은 시야로 바라보게 해준다. 정치적인 복잡한 이유를 떠나서 말이다.

식민지 시대를 겪으며 핍박 받은 적 있는 우리나라 관객이 이 영화를 본다면 감정적으로 공감하는 부분이 많을 것이다. 특히 렐로의 아빠 펠릭스(탐베트 투이스크)가 소련으로부터 결정을 강요받은 비굴한 선택지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스토니아 국민으로서 자존심을 꺾지 않는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낸다.

렐로와 그의 가족이 처한 상황은 암울했지만 그럼에도 밝게 하루하루를 지낸다. 렐로의 할아버지 말씀처럼 걱정에 휩싸여 있는 대신 순간순간을 기뻐하며 살아가는 렐로 가족들의 이러한 태도는 고난 속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생각해보게 해준다. 가슴 아픈 가운데 따뜻함과 희망이 물씬 묻어나는 영화다.

한 줄 평: 포근한 용기가 필요한 이들이 봐야하는 영화
평점: ★★★☆(3.5/5) 

 
영화 정보

제    목:  나의 작은 동무
원    제:  The Little Comrade (Seltsimees laps)
감    독:  무니카 시멧츠
출   연:  탐벳 투이스크, 헬레나 마리아 라이즈너, 에바 콜디츠
러닝타임:  103분
관람등급:  12세이상관람가
수    입:  씨네라인월드㈜
배    급:  ㈜라이크콘텐츠
개    봉:  2021년 1월 14일
 
 
 영화 <나의 작은 동무>

영화 <나의 작은 동무> ⓒ ㈜라이크콘텐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