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소울> 관련 이미지.

애니메이션 <소울> 관련 이미지.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흔히 누군가에게 꿈을 묻는 사람들의 다수는 특정 직업이나 어떤 목적의식을 기대하곤 한다. 직업의 귀천은 없다지만 꿈은 곧 훌륭한 직업 내지는 도달하고자 할 목표로 여겨진 지 오래이기 때문이다. 

곧 개봉할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은 흔히 우리가 던지거나 받는 그 꿈이라는 질문에 대해 보다 본질적인 접근을 하게 할 것임은 분명하다. 월트디즈니에 합병되기 전 픽사에서 발표한 <인사이드 아웃>이 인간 내면에 존재하는 갖가지 감정을 다룸으로써 휴머니즘에 대해 물었다면 그 후속작 격인 <소울>은 인간이라면 마땅히 혹은 인간 본연이 가져야 할 꿈을 정면으로 다루고 있다.

미국 뉴욕, 이곳에서 시간제 음악 선생님으로 일하는 조(제이미 폭스)는 아버지처럼 유명 재즈 뮤지션이 되는 게 꿈이다. 하지만 현실은 의욕 없는 아이들과 부대껴야 하는 교사일 뿐 좀처럼 자신의 재능과 꿈을 실현할 기회를 얻지 못한다. 번번이 오디션에선 떨어지고 좌절에 익숙할 무렵 자신의 제자로부터 연락이 온다. 뉴욕 최고 재즈 뮤지션과 협연할 기회를 얻게 된 것이다.

본격적인 사건은 공연에 들뜬 조가 불의의 사고로 의식을 잃게 되면서 시작된다. 사후 세계로 보내진 조의 영혼은 영원한 세계로 들어가기 직전 탈출을 강행하다 갓 태어난 영혼들의 집합소인 '유 세미나'에 떨어진다. 이곳에서 영혼들의 멘토 역할을 맡게 된 조는 천방지축 영혼인 22호(티나 페이)를 만나면서 기상천외한 경험을 하게 된다.

다른 영혼들과 달리 인간 세상에서 태어나기 싫은 22호는 분명한 목적의식이 있는 조와 모종의 거래를 한다. 영화는 영원히 유 세미나에 있고 싶은 22호와 반드시 인간 세상으로 돌아가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치러야 하는 조와의 관계 변화를 집중적으로 묘사하며 이들이 각자 느끼는 어떤 깨달음에 주목한다.
 
 애니메이션 <소울> 관련 이미지.

애니메이션 <소울> 관련 이미지.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애니메이션 <소울> 관련 이미지.

애니메이션 <소울> 관련 이미지.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의욕과 열정, 그리고 음악에 대한 사랑으로 가득한 조와 매사에 비딱한 자세로 비판적 시각을 견지하며 의욕 없어 하는 22호를 보다 보면 일상을 대하는 인간 군상의 다양한 태도가 떠오른다. 열심히 사는 사람들, 그들은 저마다 분명 어떤 목표나 목적을 지니고 있기 마련이다. 반대로 무기력하게 하루하루 허송세월하는 이들도 있다. 전자는 훌륭한 사람이고 후자는 그저그런 루저일 뿐일까.

<소울>이 재밌는 지점은 단순한 시각과 이분법적 사고로 두 캐릭터를 대비시키지 않는 데에 있다. 영화 중후반부터 조와 22호의 관계는 역전되고 삶을 대하는 태도 또한 바뀌게 된다. 인간으로 태어나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던 22호가 제법 인생을 살아봄 직한 것으로 인식하는 한편, 기대했던 목표를 이루게 된 조는 막상 그 이후 공허감에 빠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다시 위와 같은 질문이 가능하다. 과연 인간에게 꿈이란 무엇인가. 그 꿈은 어떤 것이어야 할까. 혹은 애초에 꿈을 꾸지 않는다면 어떤 삶일까. 이 질문들을 아마도 <소울>을 보는 관객들이라면 자기 자신과 또 주변에 소중한 지인들에게 돌려줄 것이다. 나의 꿈은 무엇이며, 내 소중한 존재들은 어떤 꿈을 꾸고 있는지 들여다보게 되는 셈이다. 

사실 디즈니 작품 특유의 인본주의 및 가족주의적 흔적 또한 강하다. 결국 사람은 혼자 살 수 없는 존재고, 함께 할 때 새로운 깨달음을 얻게 된다는 교훈적 메시지가 짙게 깔려있는데 그게 투박하거나 교조적으로 다가오지 않는다. 영화 곳곳에 적절하게 깔린 세련된 유머와 진심 어린 각 캐릭터의 고뇌가 균형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멘토 역할을 하려던 조는 결국 22호라는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존재로부터 중요한 배움을 얻는다. 어떤 목적, 혹은 대상을 품는 게 꿈이 아니라는 사실 말이다. 그간 스물두 편의 작품을 통해 참신하면서도 깊이 있는 통찰을 애니메이션이라는 형식에 담아 온 픽사다. 디즈니와 함께 일한 첫 번째 애니메이션이 된 <소울>은 픽사의 DNA를 그대로 품고 있다. 2021년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영화 곳곳에 등장하는 한국어 간판과 한국어 대사가 있다. 눈썰미 좋은 관객이라면 금세 찾아낼 것이다.

또한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상징과도 같은 단편 애니메이션이 <소울> 시작 전에 상영되니 기대해도 좋겠다. <토끼굴>이라는 귀여운 단편으로 마음을 훈훈하게 데운 뒤 본격적인 감상을 추천한다. 

한줄평: 픽사의 고유성을 지키면서 디즈니의 장점을 살린 수작 
평점: ★★★★☆(4.5/5)

 
애니메이션 <소울> 관련 정보

감독: 피트 닥터
목소리 출연: 제이미 폭스, 티나 페이, 그래헴 노튼, 레이첼 하우스 등
제작: 디즈니, 픽사
수입 및 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러닝타임: 107분
국내개봉: 2020년 1월 20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