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관련 이미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관련 이미지. ⓒ 넷플릭스

 
드라마 <도깨비>, <미스터 선샤인>의 감독과 신구 배우들 조합의 결과가 글로벌 OTT 업체 넷플릭스에서 펼쳐진다.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주역들은 이전 한국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크리쳐물임을 강조했다.

<스위트홈>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은둔형 외톨이가 어느 아파트에 살게 되면서 겪는 기괴한 일을 그리고 있다. 주민들이 하나둘 괴물로 변하면서 이웃들과 함께 괴물과 맞서 싸운다는 일종의 크리쳐(creature) 장르물이다. 포털사이트에서 인기리에 연재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배우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윤정, 고민시, 김남희 등이 각각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분한 가운데 출연 배우들은 공통적으로 원작의 드라마화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은둔 외톨이 차현수 역의 송강은 이미 전작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넷플릭스 드라마를 경험한 바 있다. <스위트홈>에 대해 그는 "욕망에 의해 괴물이 된다는 원작 설정이 너무 흥미로웠는데 이게 어떻게 실사화될지 본방송이 기대된다"며 "웹툰을 재밌게 본 팬으로서 드라마에 캐스팅돼서 기뻤다. 현수의 내성적 모습과 악한 모습을 잘 표현해내려 노력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송강과 함께 <좋아하면 울리는>에 출연한 고민시는 까칠한 성격의 무용특기생 이은유 역을 맡았다. 극 중 괴물을 현수와 함께 물리치는 와중에 동병상련의 감정을 느끼는 인물. 고민시 또한 "개인적으로 이은유 캐릭터에 애정을 많이 담아서 연기했다"며 "전작과는 전혀 다른 매력이 있는 만큼 기대해달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오는 18일 전 세계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온라인 제작발표회 현장.

오는 18일 전 세계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온라인 제작발표회 현장. 배우 이시영의 모습. ⓒ 넷플릭스

  
 오는 18일 전 세계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온라인 제작발표회 현장.

오는 18일 전 세계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온라인 제작발표회 현장. 배우 고민시가 답변 중이다. ⓒ 넷플릭스

 
신진 배우와 함께 이진욱, 이시영 등이 출연해 극의 무게를 잡는다. 전직 살인청부업자 편상욱 역의 이진욱은 "드라마에서 유일하게 악을 악으로 갚는 인물"이라며 "이번 작품에서 아무도 이진욱인 걸 몰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려 했다"고 귀띔했다.

특히 서이경 역의 이시영은 촬영 6개월 전부터 몸을 만드는 등 특기를 살려 캐릭터를 준비했다고 한다. 이시영은 "특수부대 출신 소방관인데 감독님이 액션을 하는 여성을 잘 표현하고 싶다고 하셔서 개인적으로 영광이었다. 기대하고 설레면서 촬영했다"며 "노출이 좀 있고 거의 속옷 차림의 액션도 있었기에 턱걸이나 팔굽혀펴기, 타이어 굴리기 등 원초적 운동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서이경은 드라마에서 유일하게 원작에 없는 캐릭터기도 하다. 이에 이시영은 "재난 상황이라는 게 어느 누구에게든 올 수 있는 만큼 감독님은 이경 캐릭터로 누구나 헤쳐나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던 것 같다"며 "어찌 보면 약자인 여성이 위기 헤쳐나갈 때 더 큰 감동이 올 수 있다. 전직 소방관으로 아파트 주민을 이끌고 지켜나가는 인물이다. 원작에 없는 캐릭터라고 표현이 어려운 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원작 속 주인공 차현수를 보고 영화 <가위손>이 생각났다던 이응복 감독은 "괴물이 많이 등장하는데 실제론 인간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극 중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 괴물도 나오는데 괴물이란 과연 무엇인지 사람의 욕망이란 무엇인지 묻고 싶었다"라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또한 넷플릭스와 협업에 그는 "<도깨비>나 <미스터 선샤인> 때보다 작업 난도는 가장 강했던 것 같다. 컴퓨터 그래픽이 안들어가는 장면이 없을 정도로 모든 컷에 신경을 썼다"며 "효율성과 경제성을 따지기 보단 넷플릭스는 좀 더 다른 가치를 응원하는 것 같다. 이 드라마가 잘 되면 업계에 있는 분들에게 좋은 자극이 돼 경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거액의 예산이 들어간 만큼 출연 배우들은 세트장과 스태프들 노고에 감탄한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국어교사 정재현 역의 김남희는 "괴물 분장이 생각보다 고액이라 우리가 액션 연기를 하다가 망가뜨릴까 감독님이 우려하시더라"라며 "괴물을 망가뜨리면 혼난다고 하기도 했다"고 재치있게 현장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진욱은 "세트장이 정말 사실적이라 사진을 찍어 동료 배우들에게 자랑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오는 18일 전 세계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온라인 제작발표회 현장.

오는 18일 전 세계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온라인 제작발표회 현장. ⓒ 넷플릭스

 
고민시는 "분장한 분들 중 김설진 안무가가 계셨는데 살을 너무 빼고 오셔서 괴물의 들숨과 날숨을 적나라하게 표현하시더라"며 "경이로웠다. 세트장 또한 현실적이라 연기하는 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설진 안무가 외에도 <스위트홈>엔 할리우드 모션 캡처의 명배우 트로이 제임스 또한 괴물 역으로 등장한다. 본 촬영을 위해 트로이 제임스는 한국을 찾아 수 일간 머물렀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 등을 담당한 할리우드 특수효과팀이 합류해 기술력을 높였다고 제작진은 강조했다. 이응복 감독은 "원작 팬분들이 실망하지 않아야 해서 원작 속 디자인과 욕망을 최대한 반영하려 했다"며 "괴물 작업만 해도 1년 반이 걸렸다"고 강조했다.

드라마 <스위트홈>은 오는 18일 전 세계 190여 개 국에 공개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