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정규 시즌 종료 시점에 자진 사퇴한 SK 염경엽 감독

2020 정규 시즌 종료 시점에 자진 사퇴한 SK 염경엽 감독 ⓒ SK 와이번스

 
올해 KBO리그 스토브리그에서는 4개 팀의 감독이 이미 바뀌었거나 혹은 새로 임명될 예정이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계약이 만료되는 감독이 2명밖에 없었음을 감안하면 감독직 유지가 얼마나 어려운지 드러난다. 

9위로 추락한 SK 와이번스는 염경엽 감독이 자진 사퇴하고 김원형 감독이 새롭게 부임했다. 2019시즌부터 시작해 임기가 3년이었던 염경엽 감독은 2년 만에 건강 문제 및 팀 성적 부진으로 인해 물러났다. 

6월 25일 문학 두산 베어스 상대 더블 헤더 1차전에서 경기 도중 쓰러진 염경엽 감독은 8월 말까지 현장을 떠나 9월 1일에야 복귀했다. 하지만 6일 만에 다시 건강 이상으로 이탈한 뒤 끝내 현장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올 시즌 SK는 염경엽 감독이 아닌 박경완 수석 코치의 감독 대행 체제로 더 많은 경기를 치렀다. 

염경엽 감독은 2013시즌을 앞두고 넥센 히어로즈의 감독으로 선임되었다. KBO리그는 당시만 해도 '감독 = 스타 플레이어 출신'의 인식이 강했던 것이 사실이다.

1991년부터 태평양 돌핀스와 현대 유니콘스에서 통산 896경기에 출전해 타율 0.195 5홈런 110타점을 기록한 염경엽 감독은 스타 플레이어와는 거리가 멀었다. 코치로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해도 감독 선임은 의외라는 반응이 주류였다. 
 
 스타 플레이어 출신과는 거리가 멀었던 염경엽 감독?(출처: KBO야매카툰/엠스플뉴스)

스타 플레이어 출신과는 거리가 멀었던 염경엽 감독?(출처: KBO야매카툰/엠스플뉴스) ⓒ 케이비리포트 야구카툰

 
하지만 염경엽 감독은 사령탑 데뷔 첫해 넥센을 정규 시즌 4위로 준플레이오프에 올려놓으며 창단 첫 가을야구에 성공했다. 2014년에는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6년 준플레이오프에서 팀이 탈락하자 자진 사퇴했다.

이어 SK의 단장으로 자리를 옮긴 뒤 2019년 SK의 사령탑으로 염경엽 감독은 현장에 돌아왔다. 하지만 2018년 힐만 감독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궈낸 직후 염경엽 감독이 팀을 물려받아 우승에 대한 부담이 지대했다. 

SK는 정규 시즌 후반까지 1위를 질주했으나 막판 두산에 의해 2위로 밀려났다. 플레이오프에서는 키움 히어로즈에 힘 한 번 못 써보고 3전 전패로 탈락해 허망하게 시즌을 마쳤다. 

끝내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룩하지 못한 염경엽 감독의 SK에서의 2년에 대해서는 평가가 엇갈린다. 특유의 철두철미한 준비 과정을 통해 강팀을 만들려 했던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안타까운 시선이 있다. 

하지만 힐만 감독의 성공 모델로 장타력을 중시한 '롱볼(Long ball)'을 포기하고 SK에 어울리지 않는 '스몰볼(Small ball)'을 추구한 것부터 문제라는 지적이 있다. 히어로즈 시절 함께했던 선수들에 대한 향수를 버리지 못해 SK에 영입했으나 전력 상승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 투수 혹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한 것 등도 약점이었다.  
 
 감독으로서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지 못한 염경엽 감독

감독으로서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지 못한 염경엽 감독 ⓒ SK 와이번스

 
KBO리그의 감독의 나이는 점점 낮아지는 추세다. 1968년생으로 올해 만 52세였던 염경엽 감독이 건강을 입증한다 해도 향후 현장에 복귀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최근 KBO리그는 스타 플레이어 출신 지도자들이 과연 성공할지 오히려 우려하는 시선이 강해지고 있다. 이는 염경엽 감독을 기점으로 급속히 번진 인식의 전환이라 할 수 있다. KBO리그 감독 선임에 있어 새로운 흐름을 만들었던 염경엽 감독이 향후 명예 회복의 기회를 다시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SK 추락 부른 킹엄, 한화 에이스로 부활할까?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케이비리포트(KBReport.com), KBO기록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